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소환] 준비해 놓고 읽지 않은 문장 "정치적 상황 떠나 공정하게"

'정치적 상황 떠나 공정하게 이뤄지길 기대한다' 안 읽어
포토라인 앞두고 마음 바꾼 듯…직후 검찰간부 면담서 비슷한 언급
(서울=연합뉴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입장문을 들고 있다. 빨간색 부분이 읽지 않은 문장.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입장문을 들고 있다. 빨간색 부분이 읽지 않은 문장.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출석하면서 읽은 입장문에서 준비해놓고 건너뛴 문장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2분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뒤 재킷 안쪽 주머니에서 두 번 접힌 A4 용지 한 장을 꺼낸 뒤 큰 글씨로 프린트된 글을 천천히 읽어나갔다.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라고 말문을 열고 낭독을 이어가던 그는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고 읽은 후 다음 문장을 읽지 않았다.

사진공동취재단의 카메라에 잡힌 읽지 않은 문장은 "이번 일이 모든 정치적 상황을 떠나 공정하게 이뤄지기를 기대합니다"였다.

이 전 대통령은 이어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합니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입장문 낭독을 마쳤다.

국민이 지켜보는 앞에서는 하지 않은 "정치적 상황을 떠나 공정하게"란 말을 이 전 대통령은 검찰 간부와의 면담 자리에서 했다.

검찰청사에 들어선 이 전 대통령은 조사실로 향하기에 앞서 한동훈 3차장검사를 만나 조사 방식과 일정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이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주변 상황(에 대한 고려)이나 편견 없이 조사해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 차장검사는 "법에 따라 공정히 수사하겠다"라고 답했다.

이 전 대통령이 준비한 A4 용지에는 밑줄을 친 부분도 있었다.

이 전 대통령은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한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합니다"라는 문장에서 '엄중한'에 밑줄을 쳤다.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라는 문장에도 밑줄을 그었다.

공정한 검찰 수사를 희망한다는 취지로, 유일하게 이번 수사와 연관된 내용으로 읽힐 수 있는 문장을 읽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은 별다른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연합뉴스의 통화에서 해당 문장을 읽지 않은 사정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없다"며 특별하게 의미를 두지 않았다.

다음은 이 전 대통령이 실제로 읽은 입장문 전문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무엇보다도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합니다. 또한,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합니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