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중고생 갈수록 뚱뚱해진다…비만율 농촌이 더 높아

지난해 비만 학생 17.3%…2008년보다 6.1%p 증가
패스트푸드 섭취율·아침 거르는 비율도 계속 높아져
학교 건강검진 [연합뉴스TV 제공]
학교 건강검진 [연합뉴스TV 제공]
연도별 비만율 추이
연도별 비만율 추이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초·중·고 학생들의 비만 비율이 갈수록 늘고 있으며, 도시보다 농어촌 비만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는 15일 전국 764개 학교를 대상으로 한 2017년도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를 발표했다.

이번 통계에는 초·중·고 표본학교 전 학년에 대한 신체발달 상황(8만460명)과 건강조사(8만484명), 초 1·4학년과 중·고 1학년(2만6천739명)의 건강검진 결과가 담겼다.

평균 키는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이 151.9㎝·여학생 152.3㎝였으며, 중학교 3학년 남자 170.1㎝·여자 159.9㎝, 고등학교 3학년 남자 173.5㎝·여자 160.8㎝로 각각 집계됐다.

초·중학생은 해마다 조금씩 키가 커지고 있으나 고등학생은 거의 변화가 없어 성장세가 둔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몸무게는 초6 남학생 48.1㎏·여학생 45.8㎏, 중3 남학생 63.6㎏·여학생 54.5㎏, 고3 남학생 71.0㎏·여학생 57.8㎏으로 모든 학교 급에서 조금씩 늘어났다.

전체 비만 학생 비율(표준체중 대비)은 17.3%로 전년보다 0.8%포인트 높아졌고, 2008년(11.2%)보다는 6.1%포인트 증가했다.

최근 5년간 비마율 추이
최근 5년간 비마율 추이

특히 농어촌(읍·면) 비만율이 도시보다 높게 나타났다.

초등학생의 경우 도시 지역 비만율은 14.5%로, 전국 평균보다 0.7%포인트 낮은 반면 읍·면 지역은 18.0%로 평균보다 2.8%포인트나 높았다.

중학교도 도시 학생 비만율은 16.0%로 평균보다 0.2%포인트 낮았고, 읍·면 지역은 평균보다 1.1%포인트 높은 17.3%였다.

[그래픽] 초중고생 갈수록 뚱뚱해진다, 비만율 농촌이 더 높아
[그래픽] 초중고생 갈수록 뚱뚱해진다, 비만율 농촌이 더 높아

고등학교 비만율은 21.3%로 초·중학교보다 훨씬 높은 가운데 도시 지역 비만율은 21.0%, 읍·면 지역은 22.7%로 집계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몇 년 전부터 농어촌 비만율이 더 높아졌다"며 "농어촌 학생 중 상당수가 스쿨버스를 타고 다니는 데다 먹는 것도 상대적으로 관리가 덜 되기 때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체질량지수(BMI) 기준 초·중·고 전체 비만율은 2013년 21.5%에서 2016년 22.7%에 이어 지난해 23.7%로 높아졌다.

햄버거·피자 같은 패스트푸드를 주 1회 이상 먹는 비율은 초등학교 68.0%, 중학교 78.5%, 고등학교 80.5%로 학년이 올라갈수록 높았다. 아침 식사를 거르는 비율도 초등학교 4.6%, 중학교 13.5%, 고등학교 18.1%로 증가했다.

라면 섭취율은 초등학교 76.4%, 중학교 87.7%로 높아지다가 고등학교는 81.4%로 낮아졌다. 우유·유제품, 과일, 채소 매일 섭취율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감소했다.

도시·농촌 비만율
도시·농촌 비만율

최근 5년간 추세를 보면 패스트푸드 섭취율, 아침 식사를 거르는 비율은 초·중·고생 모두 증가한 반면, 우유·유제품 섭취 비율은 감소했다. 하루 6시간 미만 수면 비율은 초등학교 2.70%, 중학교 12.4%, 고등학교 44.3%였다.

하루 2시간 이상 인터넷·게임 이용 비율은 초등학생 22.3%, 중학생 39.4%, 고등학생 26.7%였다. 음란물 이용이나 성인사이트 채팅을 자주 하는 비율은 중학생 남자 5.6%, 여자 1.8%, 고등학생 남자 8.5%, 여자 0.8%로 조사됐다.

건강검진에서는 시력 이상과 충치가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됐다. 나안시력 0.7 이하 비율은 감소 추세이기는 하지만 전체의 53.9%에 달했고, 충치가 있는 학생도 23.5%나 됐다.

조명연 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장은 "소아·청소년기 비만예방을 위해서는 가정의 관심과 지도가 가장 중요하다"며 "올바른 식습관 형성과 생활 속 운동 실천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식습관
식습관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