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동구 지방채 조기상환 놓고 이틀째 '설전'

구청장, 입장문 또 내고 구의회 압박
구의원 비판하는 김성환 광주 동구청장
구의원 비판하는 김성환 광주 동구청장[광주 동구청 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동구청장과 동구 의원간 '지방채 조기상환분 삭감 의결' 논쟁이 이틀째 이어졌다.

김성환 광주 동구청장은 14일 입장문을 내고 "지방채 조기상환은 선거를 앞두고 벌이는 즉흥적인 이벤트가 아니다"며 "행정안전부가 매년 각 지자체의 재정건전성을 평가해 재정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어 '채무제로' 달성은 이제 시대적인 흐름이자 당면과제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자치단체장이 선거에서 유권자들의 평가를 받기 위해 빚도 갚고 현안사업을 열심히 추진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고 바람직한 모습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두고 '정치적인 속셈' 운운하며 지방채 조기상환 예산을 의도적으로 삭감하는 일부 의원의 행태야말로 동구발전을 위하고 주민들을 생각하는 의정활동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광주 동구청
광주 동구청[광주 동구청 제공]

전날 열린 본회의에서 광주 동구의회는 구청이 제출한 지방채 조기상환분 17억원 중 10억원을 삭감해 관련 예산안을 의결했다.

이에 김 구청장이 구의회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자, 전영원 구의원이 반박 성명으로 되받았다.

전 의원은 "상환 시기가 남은 장기채를 굳이 조기 상환해, 상대적으로 주민편익 사업 투자를 소홀히 하는 것이 유능한 구청장인지 되묻고 싶다"며 "선거를 앞두고 부채 제로 선언을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속셈이다"고 지적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