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폴크스바겐, 5년내 전기차 공장 5배 확대…테슬라에 도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독일 자동차 제조사 폴크스바겐이 전기차 생산에 26조 원이 넘는 투자를 예고하면서 세계 1위 테슬라에 도전장을 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은 2022년 말까지 250억 달러(26조6천억 원)를 투자해 전기차 생산 공장을 현재 3개에서 5배인 16개로 늘리겠다고 13일 밝혔다.

공장은 유럽, 중국, 미국 등에 생기며 이 중 9개는 2020년부터는 가동을 시작하는 게 목표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연간 30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할 계획이며, 배터리는 삼성SDI, LG화학, 중국 CATL 등에서 공급받는다.

이 같은 목표치는 지난해 10만2천807대를 판매한 테슬라를 훌쩍 웃도는 것이다. 테슬라는 시장 확대를 노리고 보급형 세단 모델3를 출시했으나 생산 지연 탓에 연간 목표치 25만대에서 한참 뒤처져 있다.

폴크스바겐 마티아스 뮐러 최고경영자(CEO)는 2019년부터 매달 신형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세계 전기차 시장에 최대 규모로 공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자동차 제조 업체인 폴크스바겐이 전기차로 눈을 돌리는 것은 2015년 불거진 디젤 배출량 조작 파문을 딛고 새로운 활로를 찾으려는 것이기도 하다.

뮐러 CEO는 "(전기차 시장의) 절대적 수치는 여전히 적다"면서도 "하지만 전기 시대의 첫 모델이 시장에 나오면 상황이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폴크스바겐 최고경영자(CEO)마티아스 뮐러(왼쪽)가 13일 독일 베를린 미디어 행사에서 자율주행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폴크스바겐 최고경영자(CEO)마티아스 뮐러(왼쪽)가 13일 독일 베를린 미디어 행사에서 자율주행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26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