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건축허가 감소세 뚜렷…금리 인상·미분양 증가 원인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최근 몇 년간 활황을 맞았던 제주 지역의 건축경기가 뚜렷한 하락세로 돌아섰다.

14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2월 한 달간 건축허가는 592동 19만2천868㎡로, 전년 같은 기간 1천218동 30만4천337㎡에 비해 면적 기준으로 36.6% 감소했다.

앞서 지난 1월 건축허가는 644동 22만1천916㎡로, 전년 같은 기간 1천76동 29만8천85㎡보다 면적이 25.6% 줄었다.

1월 대비 2월 건축허가 면적도 13.1% 감소했다.

용도별로 보면 1∼2월 주거용 건축허가 면적은 전년도 30만1천207㎡(1천553동)에서 14만7천148㎡(706동)로 무려 51.1%나 감소했다. 상업용은 22만9천297㎡(487동)에서 22만6천939㎡(322동)로 1% 감소했다. 허가 면적이 크지 않은 농수산용, 공업용, 문교 사회용 등의 건축허가 면적도 최저 35%에서 최고 79% 줄었다.

공공용만 유일하게 2천67㎡(14동)에서 8천946㎡(5동)로 4배 이상 늘었다.

도는 지난해 말 기준 금리가 인상된 데다 토지가격이 소폭 상승하고, 미분양주택이 증가하면서 건축경기가 하락세로 전환된 것으로 보고 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