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입 전 과정 '출신고 블라인드' 적용해야…재정지원에 연계"

논술시험을 보고 돌아가는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논술시험을 보고 돌아가는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정부가 재정지원 대상 대학을 선정할 때 신입생 선발 전 과정에 '출신고교 블라인드'를 적용하는지 따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교육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논평을 내고 "고교교육 기여대학 선정 시 입학전형 전 과정에 출신고교 블라인드를 적용했는지 평가하는 지표를 마련하거나 반드시 적용하게 의무화하고 가·감점해야 한다"면서 "나아가 출신학교차별금지법을 제정해 근본적인 차별해소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대학이 고교교육을 내실화하고 학생·학부모 부담을 줄이는 방향으로 입학전형을 개선하면 2년간 입학사정관 인건비, 전형 연구·운영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65곳에 559억4천만원이 지원된다.

올해부터 지원자 출신고교 등에 대한 무자료(블라인드) 면접을 도입하려고 노력했는지가 평가지표에 포함됐다.

다만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신청하는 대학이 100곳 안팎에 그쳐 평가지표에 포함하는 수준으로는 블라인드 면접을 확산시키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