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라, AR 디스플레이로 밀레니얼 '취향저격'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세계 최대 의류소매업체인 인디텍스가 운영하는 SPA(제조·유통 일괄형 패션) 브랜드 자라가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다음 달부터 증강현실(AR) 디스플레이를 선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앞으로 고객들은 지정된 자라 매장을 찾아 휴대전화를 거울 센서에 비추면 자신이 고른 옷을 입은 모델의 모습을 가상으로 볼 수 있다. 이 기술은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고객들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

인디텍스는 자라의 새로운 AR 디스플레이가 다음 달 18일부터 전 세계 120개 매장에서 시행된다고 전했다.

자라 등 패스트패션 브랜드들은 온라인 구매에 익숙해진 20∼30대 초반 밀레니얼 세대들을 오프라인 매장으로 유인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고심 중이다.

인디텍스의 라이벌인 H&M도 고객 참여 강화를 위한 기술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인디텍스가 다른 업체들에 비해 온라인 경쟁자들의 공격을 잘 감당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소시에테제네랄의 앤 크리슈로는 "오프라인 매장을 기반으로 하는 소매업체들이 온라인으로 혼란에 빠지지 않는 회사를 찾기란 아주 힘들다"며 "인디텍스는 상대적으로 잘 견디고 있는 기업 중 하나다"라고 전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12/31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