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펜싱 박상영, 실업팀 입단해 첫 국내대회서 개인전 우승

박상영[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상영[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에페의 간판 박상영(23·울산광역시청)이 대학을 졸업하고 실업팀에 입단해 처음 출전한 국내대회에서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박상영은 14일 해남 우슬체육관에서 막을 내린 제47회 회장배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 남자 일반부 에페 개인전에서 나종관(익산시청)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전 금메달리스트인 박상영은 지난달 한국체대를 졸업하고 울산광역시청에 입단해 나선 첫 국내대회에서 개인전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지난해 슬럼프로 잠시 국가대표팀을 떠나있다가 올해 초 복귀한 그는 최근 국제대회에서도 연이어 한국의 단체전 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다.

박상영 등을 앞세운 울산광역시청은 단체전에서도 우승을 노렸으나 결승전에서 익산시청에 패하며 준우승했다.

한편 이 대회에서는 박상영 외에도 남자 대학부 사브르 개인전의 오상욱(대전대), 남자 일반부 플뢰레 개인전 하태규(대전도시공사), 여자 일반부 사브르 개인전 최수연(안산시청) 등 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이 다수 금메달을 가져가 이름값을 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