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석민 연타석포' kt, 삼성과 시범경기 2연전 전승

kt 윤석민 [kt wiz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kt 윤석민 [kt wiz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지난해까지 3시즌 연속 최하위에 머문 kt wiz가 삼성 라이온즈와 시범경기 홈 2연전을 모두 쓸어담고 탈꼴찌 꿈을 부풀렸다.

kt는 14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에서 삼성을 9-4로 제압했다.

전날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삼성을 3-2, 1점 차로 따돌린 kt는 이날 홈런 3개 포함 장단 17안타를 퍼부어 화끈한 승리를 챙겼다.

kt는 김진욱 감독이 4선발로 낙점한 주권이 5이닝 동안 8피안타 1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무난한 피칭을 선보였다.

타선에서는 4번 윤석민이 2홈런 5타점으로 대활약했다. 윤석민은 올해 시범경기 연타석 홈런 1호 기록을 세웠다.

반면 삼성은 야심 차게 뽑은 새 외국인 투수 리살베르토 보니야가 난타를 당하며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보니야는 5이닝 동안 10피안타(2피홈런) 1볼넷 4탈삼진 7실점 하며 삼성의 외국인 농사 '흉작'이 올해도 반복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일으켰다.

kt는 1회 말 1사 1루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가 가운데 담장 상단을 맞히는 큼지막한 2루타를 쳐내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다.

4번 윤석민은 보니야의 초구 직구(145㎞)가 한가운데에 몰리자 이를 놓치지 않고 잡아당겨 좌월 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삼성은 2회 초 실책과 안타로 엮은 무사 1, 2루에서 내야 땅볼 2개를 묶어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kt는 3회 말 4점을 뽑아내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kt는 심우준의 우월 2루타와 박경수의 내야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로하스의 우월 2루타로 잃어버린 1점을 곧바로 만회했다.

계속된 무사 2, 3루에서는 윤석민이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보니야의 7구째 146㎞ 투심 패스트볼을 통타해 또다시 왼쪽 담장을 넘겼다.

삼성이 4회 초와 5회 초 1점씩을 따라붙자 kt는 6회 말과 7회 말 1점씩을 보태고 '멍군'을 불렀다. 남태혁은 7회 솔로포를 터트렸다.

삼성은 8회 초 최영진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으나 승부와는 무관했다.

kt가 2018년 신인 2차 지명회의에서 전체 1순위로 뽑은 고졸 대형 신인 강백호는 6회 말 바뀐 투수 김기태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쳐내고 7타석 만에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