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단체 "마산해양신도시 재평가 공약 지켜야" 청와대에 서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환경단체인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14일 가포신항, 마산해양신도시 관련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대선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청와대로 발송했다고 밝혔다.

마산항내 가포신항과 마산해양신도시 전경.오른쪽 마산만 입구쪽 마창대교 바로 앞이 가포신항, 마산만내 가운데 둥그런 인공섬이 마산해양신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산항내 가포신항과 마산해양신도시 전경.오른쪽 마산만 입구쪽 마창대교 바로 앞이 가포신항, 마산만내 가운데 둥그런 인공섬이 마산해양신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단체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마산해양신도시 개발방향을 놓고 각종 난개발 공약이 난립하면서 또 다른 갈등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며 "재평가를 통해 국가 차원에서 해결책을 찾겠다고 한 공약을 문재인 대통령이 지키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또 가포신항, 마산해양신도시 관련 대통령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시민서명운동을 이날부터 시작했다.

가포신항은 부풀린 항만 물동량 예측에 근거해 만들어진 컨테이너 항만이다.

마산해양신도시는 잘못 들어선 가포신항을 비롯한 마산항내 항로 준설을 하면서 나온 토사를 처리한다는 명목으로 바다를 메워 만든 인공섬이다.

그러나 현재 가포신항은 물동량이 턱없이 부족해 컨테이너 항만 기능을 상실하면서 대표적인 국책사업 실패 사례로 전락했다.

마산해양신도시 역시 아파트·상업시설 등 부동산 중심 난개발 우려 때문에 공영개발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대선 유세 때 창원을 찾아 '가포신항, 해양신도시 전 과정을 철저히 평가해 정부가 책임질 일이 있으면 확실히 책임지고 새로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4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