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 기초의원 3인 선거구 6곳 줄고 2인 선거구 9곳 증가

경북도의회 획정위 안 대신 수정안 상정해 가결…일부 강력 반발
시·군의회 의원 선거구 획정위원회 안을 경북도의회가 수정한 데 항의하는 더불어민주당원들.
시·군의회 의원 선거구 획정위원회 안을 경북도의회가 수정한 데 항의하는 더불어민주당원들.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6·13 지방선거 경북 기초의원 선거구가 진통 끝에 3인 선거구 35곳, 2인 선거구 69곳, 4인 선거구 1곳으로 확정됐다.

경북도의회는 14일 임시회를 열고 '경북도 시·군의회 의원 선거구와 선거구별 의원 정수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처리했다.

도의회는 시·군의회 의원 선거구 획정위원회가 제시한 안을 수정해 가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당초 획정위는 안동과 영주에 2인 선거구를 줄이고 3인 선거구를 늘리는 안을 내놨다.

원안대로라면 도내 2인 선거구는 60곳에서 54곳으로 줄고 3인 선거구가 41곳에서 45곳으로 늘 것으로 예상했다. 4인 선거구는 1곳 그대로다.

하지만 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는 3인 선거구를 줄이고 2인 선거구를 늘리는 수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했다.

행정보건복지위는 포항, 경주, 고령 3인 선거구 일부를 2인 선거구로 바꾸는 등 2인 선거구를 60곳에서 69곳으로 늘리고 3인 선거구를 41곳에서 35곳으로 줄였다.

수정안은 재석 의원 33명 가운데 30명 찬성으로 가결됐다.

더불어민주당 배영애 의원은 수정안이 상정되자 임시회 내내 의장석에 올라가 항의했다.

같은 당 김위한 의원은 질의에서 "지방의회 특정 정당 싹쓸이를 위한 안이 선거 때마다 올라온다"며 "다양한 정당 세력이 의회에 진입하고 다양한 도민 목소리를 듣기 위해 3∼4인 선거구를 확대해야 한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표결 때는 고성과 막말이 오갔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당원들은 개회에 앞서 본회장 앞에서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자유한국당이 획정위 안을 무시한다"며 성토했다.

시·군 의원 수는 284명(지역구 247명·비례 37명)으로 2014년 지방선거와 같다.

도의원 60명 가운데 3명이 기초단체장에 출마하려고 사퇴해 재적 의원 수가 57명이지만, 33명만 표결에 참여해 도의원들이 선거를 앞두고 의정활동에 소홀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선거구와 선거구별 의원 정수 확정 항의
선거구와 선거구별 의원 정수 확정 항의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