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춘천시민사회단체, 7년째 제자리 레고랜드 사업 중단 촉구

"완공 후에도 이익 없어…연간 90억원 낭비, 중단만이 해결책"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춘천 레고랜드 사업 중단 촉구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춘천 레고랜드 사업 중단 촉구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이하 춘천네트워크)가 14일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춘천 레고랜드 코리아 조성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강원도가 멀린사, 민간개발업체와 맺은 불평등 계약으로 말미암아 7년째 표류하는 사업이 정상화돼도 혈세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크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춘천네트워크는 지난해 10월부터 건설, 회계전문가 등과 도유지인 춘천 하중도에 추진하는 레고랜드 조성사업 검증 결과 이같이 진단됐다며 레고랜드 사업을 강원도 재정을 파탄 낸 알펜시아의 복사판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 사업을 수십 년 동안 개발에 목마른 춘천시민의 정서에 편승, 부동산 개발을 통해 이익을 내려는 세력의 개입을 부추긴 전형적인 사업으로 규정하고 수익성 분석 자료를 통해 강원도가 밝혔던 청사진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2013년 6월 한 회계법인이 분석한 레고랜드 완공 후 10년까지 필요한 자금은 6천301억9천900만원이다.

반면 출자금 500억원을 포함한 유입 자금은 5천928억4천500만원으로 375억5천400만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레고랜드가 연간 240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해 10년간 350억2천20만원의 수익을 내더라도 적자를 면치 못한다는 것이다.

문화재 발굴비용과 복토비용, 시행사인 엘엘개발 내부유출 금액과 대출 수수료 등을 고려하면 적자 폭이 2천억 원대까지 불어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춘천네트워크는 또 2013년 10월 29일 멀린 엔터테인먼트 그룹과 체결한 본 협약의 불평등 조항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도가 책임지고 출자자를 물색하는 것을 비롯해 하중도 진입교량과 둑 공사, 4천대 규모 주차장 조성 등을 명시화해 과도한 책임을 떠안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사업 추진 중 자금이나 시공사, 문화재 등에 대해 문제가 생겼을 때 도가 6개월 이상 치유 기간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멀린사가 입은 손해를 배상하는 등 9개 조항은 노예계약이라고밖에 설명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레고랜드 사업은 도유지인 춘천 하중도(129만1천434㎡)에 테마파크와 호텔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도와 영국 멀린사가 협약을 한 2011년 9월 이후 본격적으로 추진했으나 6년이 넘도록 시공사를 선정하지 못해 착공도 못한 상태이다.

레고랜드 조성을 위해 도와 멀린, 현대건설, 한국투자증권, LPT, 와이제이브릭스, 서브원 등이 주주로 참여한 특수목적법인 엘엘개발은 최근 투자설명회 이후 긍정적인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권용범 춘천경실련 사무처장은 "레고랜드 테마파크 사업은 현재 하루 이자만 1천700여만원에 이르고 토지신탁수수료와 엘엘개발 운영비 등 연간 90억원 가량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며 "당장 사업을 중단하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춘천 레고랜드 진입교량 '언제 열리나'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 레고랜드 진입교량 '언제 열리나' [연합뉴스 자료 사진]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