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패럴림픽] 메달 놓친 신의현 "남은 경기, 젖 먹던 힘까지 내겠다"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에서 아쉬운 6위…"초반에 너무 힘 뺐다"
안타까운 표정으로 결승선 들어서는 신의현
안타까운 표정으로 결승선 들어서는 신의현(평창=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4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1㎞ 스프린트 좌식 결승 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아쉬워하며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결과는 6위. 2018.3.14
jjaeck9@yna.co.kr

(평창=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선수단이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의 목표를 수정한 가운데, 장애인 노르딕스키 대표팀 신의현은 여전히 "꼭 (메달을) 쟁취하겠다"라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신의현은 14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1㎞ 스프린트 좌식 결승에서 6위를 기록한 뒤 "내 체력을 과신해 레이스 초반 힘을 너무 뺐다"라며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오르막 코스에서 힘이 떨어졌는데, 경험과 능력이 부족했던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신의현은 이날 결승전에서 레이스 초반 2위까지 치고 올라갔지만, 뒷심부족으로 다른 선수들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작전 실패로 최하위로 처져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신의현은 "남은 경기에서는 젖 먹던 힘까지 다해 뛸 것"이라며 "남은 경기에서 최대한 노력해 꼭 (메달을) 따겠다"고 밝혔다.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동메달 1개를 수확했다.

당초 선수단은 신의현이 바이애슬론 남자 7.5㎞에서 금메달, 바이애슬론 남자 12.5㎞에서 은메달을 획득할 것이라고 기대해 이번 대회 목표를 금1·은1·동2개와 종합순위 10위로 잡았다.

그러나 신의현은 크로스컨트리 15㎞에서만 동메달 1개를 획득했을 뿐, 메달 기대 종목에서 포디움에 오르지 못했다.

대표팀은 신의현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판단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한국 선수단의 대회 목표를 수정하겠다는 내용을 보고하기도 했다.

신의현은 이에 관한 질문에 "정진완 대표팀 총감독이 어제 만난 자리에서 경기를 즐기라고 하더라"라면서 "그러나 이미 많이 즐기고 있다. 포디움에서 애국가를 듣고 싶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남은 경기 중 바이애슬론 15㎞ 종목에서 꼭 목표를 달성하고 싶다. 특히 사격에서 실수하지 않겠다"라며 입술을 깨물었다.

신의현 선수 격려하는 문 대통령
신의현 선수 격려하는 문 대통령(평창=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예선 경기를 관람한 뒤 이날 경기에 출전한 신의현 선수를 만나 격려하고 있다. 2018.3.14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coop@yna.co.kr

한편 이날 경기장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예선 경기를 마친 신의현 등 노르딕스키 대표팀 선수들을 격려했다.

신의현은 "대통령께서 격려해주셨는데, 좀 더 힘을 내겠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