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회소식] 서산시의회 '개척단 보상대책 마련' 촉구

서산시의회 개척단 피해주민 보상대책 마련촉구 결의
서산시의회 개척단 피해주민 보상대책 마련촉구 결의[서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의회는 14일 서산 모월·양대지구 개척단 피해주민에 대한 보상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시의회는 "정부 약속을 믿고 청춘을 바쳐 땅을 일궜지만 5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국가가 이들을 외면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진상 규명과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서산개척단 사건은 국민을 보호해야 할 국가가 인권을 유린하고 노동력을 착취해 정당한 권리를 빼앗은 부끄러운 역사의 한 단면"이라며 "그것이 청춘을 바쳐 농토를 일군 주민들에게 최소한의 도리이자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피해주민의 아픔을 외면하지 말고 철저한 진상 규명을 통해 과오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특별조치법을 조속히 마련해 불모지를 개척·개간한 주민들에게 정당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산개척단은 1961년 사회명랑화사업의 하나로 강제로 끌려와 양대·모월지구 개척단에 편성된 뒤 강제 노역 등 비인간적인 삶을 강요받았다.

갯벌을 개척·개간해 농지를 만들었으나 국가소유로 관리되자 정부를 상대로 소유권 소송을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