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미래, 국회서 '미투' 토론회…"평범한 피해자 보호 약속"

유승민 "피해자 보호하고 가해자 처벌하는 입법활동 할 것"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은 14일 국회에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 관련 토론회를 열어 약자층 여성 보호와 입법 활동에 힘쓸 것을 약속했다.

바른미래당, '차별과 폭력 없는 미래로' 대회 개최
바른미래당, '차별과 폭력 없는 미래로' 대회 개최(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바른미래당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등 참석자들이 8일 오전 국회에서 당 전국여성위원회 주최로 열린 #미투(#metoo) 위드유(#With You) 운동 시리즈 4,5탄 '차별과 폭력없는 미래로' 대회에서 서약서를 작성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3.8
uwg806@yna.co.kr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과 한국여성변호사회, 국회 경제민주화정책포럼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투 운동의 사회적 의미와 과제' 토론회를 개최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 자리에서 "유명인사 몇몇 분에 집중된 국민 관심이 오히려 수없이 많은 평범한 피해자들로 가기를 바란다"라면서 "정말 열악한 위치에 있어서 말도 못 꺼내는, 국내 이주 다문화 여성이나 비정규직 등 말을 꺼내도 아무도 응답해주지 않는 피해자들 많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공동대표는 "그런 분들을 보호하고, 문제제기에도 피해를 당하지 않게 하고, 가해자는 적절히 엄중하게 처벌하는 입법을 하는 것이 국회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행사를 주최한 이 의원은 "요즘 많이 좋아졌지만, 여성들이 나오는 그런 데에도 많이 가는 것이 지금까지의 관행이었고 그러다보면 동료들조차 성적 대상으로 바라보는 것이 섞여서 아주 모욕적인 상황이 빈번하게 일어난다"면서 "일상적인 성희롱에 대해서는 이야기 조차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저 사람은 왜 그렇게 까다롭느냐, 나대느냐, 튀느냐는 이런 이야기를 듣기 싫어서 솔직히 참는다"라면서 "그런데 이번에 (여성들이)용기를 내줘서 감사하고 미투 운동 나서는 여성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나영 중앙대 교수가 발제자로 나섰고,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박선영 선임연구원, 한국여성변호사회의 김영미 변호사, 장명선 이화여대 젠더법학연구소 교수가 토론했다.

이 교수는 "미투운동은 수직적 위계문화 속에서 타인을 통제하고 지배·제압·군림해야만 남자답다고 여기는 사고와 폭력적 남성성을 실행하던 수많은 남성들에 대한 문제제기"라며 "성폭력은 여성문제가 아니며, 성차별적 구조를 만들고 재생산해온 남성들의 문제"라고 일침했다.

이 교수는 "여성 문제가 아니라 남성문제라고 명명해 프레임을 전환해야 한다"라며 "인식론적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성별 간 극심한 인식차이 극복과 더불어 미투 운동을 사회변화 계기로 승화시켜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