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철도박물관법안 폐기해야"…대전시민 의왕 유치 반발

법안 발의된 후 보름 이상 침묵하다 '뒷북 대응' 비판
국립철도박물관법안 폐기 촉구 기자회견
국립철도박물관법안 폐기 촉구 기자회견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공모를 통해 입지를 결정한다던 국립철도박물관을 경기 의왕에 설치하도록 하는 법률안이 발의된 것에 대해 대전시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대전시의회 국립철도박물관유치특별위원회와 시민들로 구성된 국립철도박물관 대전유치위원회는 1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철도박물관 법안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법안은 한국철도공사가 의왕시에 세운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하고 특수법인을 설립해 철도산업 및 철도문화 관련 자료의 수집·보존·관리 및 전시 업무를 수행하는 게 골자다.

이들은 "코레일 철도박물관은 철도공사에서 운영하는 사립박물관으로 국립으로 승격시킨다는 것은 위격에 맞지 않는다"며 "공사가 운영하는 다른 박물관도 모두 국립으로 승격시키고자 하는 잘못된 사례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왕 철도박물관은 대중교통 접근성과 인지도가 낮은 곳으로, 지역 통합을 상징하는 융합의 철도를 대표할 만한 위치가 아니다"며 "노후한 박물관의 리모델링에 불과한 것으로 국토교통부 국립철도박물관의 건립 취지와는 거리가 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특히 "국립철도박물관은 근대 철도 문화재와 철도 유적시설이 많고 철도의 양대 산맥인 경부선과 호남선을 연결해 지역을 통합할 수 있는 지역에 설립돼야 한다"며 "넓은 부지와 교통이 편리한 지역 등 누가 들어도 납득할 수 있는 지역에 건립하는 게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국립철도박물관 유치특위와 대전유치위의 이날 기자회견은 뒷북 대응이라는 비판을 받는다.

대전과 함께 국립철도박물관 유치를 추진한 충북은 법안 발의 직후 반대입장을 분명히 하며 조직적 대응에 나섰지만, 대전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다가 언론의 비판이 나오고 나서야 비로소 성명을 내는 데 급급했기 때문이다.

황인호 국립철도박물관유치특위 위원장은 "시장의 부재 등으로 그동안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에 대해 시와 시의회, 시민단체 등이 유기적으로 대응하지 못했다"며 "그렇다고 하더라도 이 사업의 타당성과 행정의 신뢰성 회복 등을 위해 이번에 발의된 법안을 폐기돼야 한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