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스파이' 암살 사건 와중 또다른 러시아인 숨진채 발견

푸틴 비판했다 의문사한 베레조프스키 절친 런던서 사망
니콜라이 그루쉬코프가 숨진 채 발견된 런던 뉴몰든의 한 주택 [AFP=연합뉴스]
니콜라이 그루쉬코프가 숨진 채 발견된 런던 뉴몰든의 한 주택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러시아 스파이' 암살 사건으로 영국과 러시아 간 갈등이 고조되는 와중에 또 다른 러시아인이 영국 런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된 사망자가 푸틴에게 신랄한 비판을 가했다 의문사한 러시아 재벌의 친구였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사건에도 러시아 정부의 개입 여부가 주목된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보수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지난 12일 저녁 런던 남쪽 뉴몰든에서 러시아 출신 니콜라이 그루쉬코프(69)가 숨진 채 발견됐다.

그루쉬코프는 지난 2013년 자택 욕실에서 목을 매 숨진 러시아 재벌 보리스 베레조프스키의 절친으로 전해졌다.

베레조프스키는 푸틴 대통령의 올리가르히(신흥재벌) 척결 과정에서 쫓겨나 2001년부터 영국 런던에서 망명생활을 했다.

망명 이후에도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의 모든 주요 사건, 주요 범죄의 배후에 있다"는 등의 신랄한 비판으로 크렘린의 표적이 됐다.

베레조프스키의 죽음을 놓고 자살설과 타살설 등 다양한 추측이 제기됐으나 런던 경찰은 타살 흔적을 발견하지 못해 자살로 결론내렸다.

2013년 숨진 러시아 재벌 보리스 베레조프스키 [AP=연합뉴스]
2013년 숨진 러시아 재벌 보리스 베레조프스키 [AP=연합뉴스]

텔레그래프는 지난 4일 러시아 이중간첩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이 영국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에 노출돼 쓰러진 뒤 불과 8일만에 베레조프스키의 절친 그루쉬코프가 숨진채 발견되면서 런던 경찰이 긴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그러나 아직까지 스크리팔 사건과 그루쉬코프 사망 사건이 연관됐다는 아무런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적절한 때 부검이 진행될 것"이라며 "아직까지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크리팔 사건에 이어 이번 사건 역시 그루쉬코프의 전력을 감안해 런던 경찰의 대테러 조직이 맡았다.

러시아 기업가인 그루쉬코프는 사기 혐의로 두 번 기소된 뒤 러시아를 떠났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04: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