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부산시당, 성추행 사건 가해 당원 2명 제명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지난해 발생한 고문단 내 성추행 사건의 가해 당사자 2명을 제명했다.

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13일 오전 전체 심의위원 10명 중 8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만장일치로 성추행 가해 당원 2명을 제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리심판원은 또 가해 당원의 당원권도 정지시켰다.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2주간 피해 여성당원을 인터뷰하는 등 심층 조사를 벌였다.

부산시당 관계자는 "이달 말 예정된 시당 상무위원회 의결 절차가 남아 있지만 당원권이 정지됐기 때문에 가해자의 지방선거 출마는 불가능해졌다"고 말했다.

당내 징계와 별개로 가해 당원들은 부산 동부경찰서에서 성추행 혐의로 조사를 받을 계획이어서 형사 처벌 가능성도 있다.

이번 성추행 사건은 지난해 5월 대선을 전후해 대선캠프 고문단에서 활동하던 한 여성당원이 식당 계단 등지에서 남성당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민주당에 신고하면서 불거졌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3 2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