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시대 서울 옛길 620개 찾았다

18세기 도성대지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18세기 도성대지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 옛길 현황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 옛길 현황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18세기 조선 후기 '도성대지도'와 2016년 지적도를 대조해 원형 그대로 남아있는 한양도성 내 옛길 620개를 찾았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인구 증가, 한국전쟁, 도심재개발 등으로 도심부에서 점점 사라져 드러나지 않았던 옛길을 발굴해 낸 것"이라며 "발굴에 이용한 '도성대지도'는 현존 도성도 가운데 가장 크기가 커 길이 자세하고 정확하게 표기돼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에 찾아낸 옛길을 사진과 영상으로 기록한다. 또 이를 골목길 재생사업과도 연계해 원형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한 지켜나갈 방침이다.

특히 서울 시내 옛길을 시가 추진하는 소규모 골목길 재생사업과도 연계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한편, 시는 서울 옛길 가운데 시민들이 방문할 가치가 있는 12곳을 선정해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소개하는 '서울옛길 12경' 전시를 27일까지 연다.

서울옛길 12경은 옥류동천길, 삼청동천길, 안국동천길, 북영천길, 흥덕동천길 등이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4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