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제 강점기 건설 '밀양강 철교' 교체한다

1천469억 들여 2022년까지 새 철교로…소음 민원도 해결
새 밀양강 철교 조감도
새 밀양강 철교 조감도

(밀양=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밀양시는 일제 강점기에 건설한 밀양강 철교를 새롭게 교체하는 공사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이 철교 하행선은 1903년, 상행선은 1945년 건설됐다.

시는 철교 노후로 인한 안전과 소음문제를 해결하려고 사업비 1천469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기존 철교를 새 철교로 바꾼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밀양강 철교 개량사업을 확정 고시했다.

새 철교는 최신식 구조인 유도상 슬래브형식으로 새롭게 설계해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도록 만든다.

이 사업은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가 시행하고 시가 지원한다.

시는 현장 가설 부지가 선정되고 용평지하차도 지장물 이설 협의가 완료돼 5월부터 공사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시는 "철교 노후로 발생하는 소음으로 주변 주민 민원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3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