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상선 "SM상선과 공동운항 등 협력 어려워"

美경쟁금지법·SM상선 저가 운임정책 등 이유 거론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상선은 최근 해운업계 일각에서 제기된 SM상선과의 협력 강화 필요성과 관련, 현 단계에서는 가능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국내 해운업 재건을 위해서는 최대 국적 선사인 현대상선과 한진해운의 미주 노선을 인수한 SM상선이 협력해 시너지를 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일단 '불가론'을 내놓은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우선 미국의 경쟁금지법이 선사 간 협력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어 SM상선과 미주 노선에서 협력하는 게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을 현실적인 제약으로 판단했다.

아울러 해외 화주들이 현대상선 화물을 SM상선 선박에 선적하는 것을 기피하고 있고, 현대상선과 전략적 협력관계인 2M(머스크·MSC)도 반대하고 있다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SM상선과의 협력이 어렵게 성사시킨 '2M+H(현대상선) 얼라이언스'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경계했다.

특히 저가 운임 정책으로 미주 노선을 개척한다는 지적을 받는 SM상선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지난해 미주 서안 노선을 시작한 SM상선이 취약한 대외 신뢰도를 운임 인하를 통해 만회하려고 했다"며 "그러나 결국 시장운임 하락이라는 결과만 초래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SM상선이 기존에 우리가 운영하던 노선에 중복 노선을 개설, 아시아발 화물을 운임 인하를 통해 무차별적으로 확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동운항 및 선복 교환은 화주 신뢰도가 비슷하고 운임률이 비슷한 선사들이 선복 활용도를 제고하기 위해 고려하는 조치"라며 "낮은 운임으로 확보한 SM상선 화물을 공동운항 선박에 선적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못 박았다.

이밖에 경영난을 겪는 SM상선을 현대상선이 인수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SM상선의 구조조정이 선행되지 않은 흡수합병은 현대상선 채권단이나 주주들의 반발을 불러올 것"이라고 일축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3 16: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