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안희정-김지은 대질조사 검토…집무실·자택 등 압수수색(종합)

"2차 피해 우려 있어 피해자 의사가 중요"…'제3의 폭로'에도 촉각
집무실·관사·자택 대거 압수수색…증거 확보 주력
고개숙여 사죄하는 안희정
고개숙여 사죄하는 안희정[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필요 시 대질신문을 하는 방안을 조심스럽게 검토 중이다.

안 전 지사가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범죄를 저질렀는지를 입증하는 것이 이번 수사의 핵심인데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서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력 범죄를 당했다고 폭로한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와 안 전 지사의 진술 내용을 검토하면서 사실관계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김씨는 지난 9일 검찰에서 23시간 30분에 걸쳐 조사를 받았고, 안 전 지사는 같은 날 오후 검찰에 자진 출석해 9시간 30분가량 조사받았다.

김씨 측은 안 전 지사를 고소하면서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추행' 혐의를 적시했다.

도지사와 비서라는 업무상 상하 관계에서 발생한 위력 때문에 저항할 생각조차 못 하고 당했다는 것이 김씨의 주장이다. 하지만 안 전 지사는 성관계 사실은 인정하지만, 강제성은 없었다는 취지로 김씨와 상반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폭로 당일 안 전 지사가 페이스북에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라고 쓴 것에 대해서도 안 전 지사 측근들은 "그저 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올리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검찰은 안 전 지사나 김씨 주변 인물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병행하며 누구의 진술이 더 신뢰할만한지를 조사 중이지만, 양측의 주장이 계속 평행선을 달릴 경우 두 사람에 대한 대질조사가 필요할 수 있다는 게 검찰의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대질신문이나 거짓말탐지기 등 수사기법에 대해 "지금 결정 내릴 수는 없지만, 필요하다면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2차 피해(방지)라는 점에서 피해자 의사가 중요하다"고 말해, 김씨가 안 전 지사와의 대면을 원하지 않는다면 대질조사가 성사되지 않을 전망이다.

아울러 안 전 지사의 재소환은 안 전 지사 성폭행 의혹에 대한 추가 폭로자의 고소장 접수 이후가 될 전망이다.

또 김씨를 지원하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이날 "(제3의) 다른 피해가 있다는 것을 안다"고 공개한 것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들리는 말들이 있어서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고소장이 접수되면 함께 다룰 가능성을 내비쳤다.

검찰은 이날 충남도청의 안 전 지사 집무실, 도지사 관사, 경기도 광주에 있는 자택에 대해 압수 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비서실 직원 등을 상대로 안 전 지사 행적을 탐문하고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컴퓨터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범죄장소로 지목돼 지난주 세 차례에 걸쳐 압수 수색을 한 서울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확보한 폐쇄회로(CC)TV 영상과 주변 참고인 진술 및 이날 압수 수색에서 확보한 내용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다.

김씨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에 걸쳐 안 전 지사로부터 해외출장지와 서울 등에서 총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지난 5일 폭로한 뒤 이튿날 안 전 지사를 검찰에 고소했다.

김씨에 이어 나타난 제2의 폭로자는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으로, 안 전 지사로부터 1년 넘게 수차례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지난 7일 주장했다.

한편 검찰 관계자는 마포구 오피스텔 소유주이자 안 전 지사 친구로 알려진 수도권의 한 건설사 대표가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인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출범 초기에 직원들 월급을 현금으로 지급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를 확인하거나 조사를 진행하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성폭행 지목' 오피스텔 CCTV서 안희정•김지은 출입 확인 (CG)
'성폭행 지목' 오피스텔 CCTV서 안희정•김지은 출입 확인 (CG)[연합뉴스TV 제공]
안희정 전 충남지사 비서실 압수수색
안희정 전 충남지사 비서실 압수수색(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서부지검이 13일 충남도청 내 도지사 비서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jyoung@yna.co.kr
안희정 전 충남지사 관사 압수수색
안희정 전 충남지사 관사 압수수색(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서부지검이 13일 충남 홍성 내포신도시 내 도지사 관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jyoung@yna.co.kr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3 2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