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외출·외박구역 제한 폐지 논란에 "연말까지 맞춤형 개선안"

국방부 청사
국방부 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13일 장병 외출·외박 구역 제한 폐지 방침에 대해 접경 지역 주민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이는 것과 관련해 올해 말까지 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우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국방부는 군사대비태세 유지, 장병 기본권 보장, 지역 상생 협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국방부 지침을 검토해 관련 지자체, 지역 주민 대표 협의를 거쳐 연말까지 맞춤형 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전날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나 장병 외출·외박 구역 제한 폐지 방침이 접경 지역 경기에 미칠 영향 등을 논의했다. 이 부대변인은 "송영무 장관은 최문순 지사를 만나 지역 주민의 어려운 점을 경청했다"고 전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3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