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원순캠프 성추행' 진상규명위 출범…재발방지 매뉴얼 나온다

성추행 피해자 "박원순 시장 직접 만나…마음의 상처 치유"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지난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SeMA벙커(여의도 벙커)에서 열린 '돌아오지 못한 영혼들' 전시 개막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3.2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정치권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자신의 선거 캠프에서 일어난 성추행 사건 수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지방선거 때 박원순 선거 캠프 내에서 일어난 성추행 의혹을 조사하고자 꾸려진 진상규명위원회가 이날부터 활동을 시작했다.

서울시는 외부 인사로만 꾸려진 진상조사위원 2명을 위촉했고, 이들 위원은 이달 내로 조사를 마무리 짓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2014년에 박원순 캠프에서 활동한 작가 시랑 씨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포함 다른 여성이 캠프 총괄활동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다음 성추행은 없도록 지시하겠다고 박 시장이 변호사를 통해 전달했지만 4년이 지난 지금도 전달받은 내용이 없다"고 고발해 파문이 일었다.

시랑 씨가 가해자로 지목한 총괄활동가는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강남 선거연락사무소에서 일한 자원봉사자 가운데 한 명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울시 소속 공무원이나 박 시장 측근은 아니다.

진상조사위는 성추행 가해자에 대한 조사는 물론 왜 캠프에서 적절한 사후 조치를 하지 못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이후 대응 및 재발방지 매뉴얼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 매뉴얼은 3선에 도전하는 박 시장이 조만간 꾸릴 선거 캠프에서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위원들은 캠프 내 성추행 문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자에 대한 처분 수위도 박 시장에게 제안하게 된다.

진상조사위 결정에 따라 현재 서울시에서 일하고 있는 박 시장 참모 중 일부가 이번 지방선거 캠프에 참여하지 못하게 될 가능성도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이 피해자 위주의 대책을 세울 것을 강조했으며, 과하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의 대응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위 출범에 앞서 박 시장은 피해자와 직접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성추행 문제를 제기한 시랑 씨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0일 박원순 시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시랑 씨는 "(박 시장을 만나) 선거 캠프 내에서 있었던 일뿐 아니라 (서울시 정책과 관련한) 불만, 개선되었으면 했던 이야기를 장황하게 늘어놓았고, 시장님은 경청해줬다"며 "선거 캠프뿐만이 아니라 서울시에서 생기는 일은 모두 시장님 책임이라고 말씀했다"고 썼다.

이어 "(박 시장이) 언론에서 뭐라 하든 가장 중요한 건 시랑 씨의 안전이라고도 했다"며 "뵙고 오니 그간 마음고생으로 얻은 상처가 많이 치유됐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 산하 기관인 서울교통공사에서 일어난 성추행과 2차 피해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 투자·출연기관장들을 소집해 기관 내 성평등 문화 확산을 강조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2 17: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