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년 전 폐선된 서해5도 어업지도선 대체 선박 취항

75억원 들여 '옹진갈매기호' 건조…행정선 역할도 병행
옹진갈매기호 [인천시 옹진군 제공=연합뉴스]
옹진갈매기호 [인천시 옹진군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국내에서 가장 오랜 기간 활동하다가 노후해 3년 전 폐선된 서해5도 어업지도선의 대체 선박이 12일 취항했다.

인천시 옹진군은 이날 오후 중구 역무선부두에서 117t급 다목적선박 '옹진갈매기호' 취항 식을 열었다.

이날 취항 식에는 조윤길 옹진군수와 자유한국당 안상수(인천 중·동구·강화·옹진군) 의원을 비롯해 수산 관련 단체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옹진갈매기호는 75억원이 투입돼 전남 목포의 한 조선소에서 건조됐다. 길이 37.2m, 폭 6.6m로 최대속력은 35노트(시속 65㎞)까지 낼 수 있다.

선박 자동식별장치, 정밀위치표시장치, 전자해도뿐 아니라 7.31t급 고속단속정도 보유했다.

이 다목적선박은 수산자원을 감시하는 어업지도선 역할뿐 아니라 행정선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옹진갈매기호는 24년간 서해5도 해역에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단속 업무 등을 하다가 퇴역한 어업지도선 '인천 214호'(132t)의 대체 선박이다.

인천 214호는 1977년 11월 건조돼 병원선으로 쓰이다가 1990년대 초부터 어업지도선으로 활약했다. 건조한지 40년가량 지나면서 심각한 노후화로 어업지도나 불법조업 단속이 사실상 불가능해지자 2015년 폐선됐다.

옹진군 관계자는 "옹진갈매기호는 관내 어장의 수산자원을 보호하며 어업 질서 확립하는 역할뿐 아니라 섬 지역 행정서비스를 지원하는 업무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2 1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