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패럴림픽] '감동의 레이스' 신의현의 간청 "중계 좀 해주세요"

시상식 후 취재진에 관심 당부…"장애인체육 인식 개선 계기됐으면"
신의현, 빛나는 동메달
신의현, 빛나는 동메달(평창=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 좌식 종목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신의현이 11일 오후 강원도 평창 메달플라자에서 시상식을 마친 후 취재진과 인터뷰하며 메달을 내보이고 있다. 2018.3.11
yangdoo@yna.co.kr

(평창=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하지 절단 장애에 굴하지 않고 조국에 사상 세 번째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메달을 안긴 장애인노르딕스키 신의현(창성건설)이 패럴림픽에 관심을 가져 달라고 부탁했다.

신의현은 11일 강원도 평창올림픽프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 좌식 경기 메달 시상식 후 취재진과 만나 "내 사연이 소개된 뒤 많은 연락을 받았다"라면서 "다만 패럴림픽에 좀 더 많은 관심을 쏟아주셨으면 좋겠다. 방송 중계도 늘려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예전보다 국민의 관심이 점점 커지고 있지만, 방송 중계시간이 적어 아쉽다"라며 "(중계가 많이 돼)평창 패럴림픽이 장애인체육에 관한 국민 인식 개선에 전환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평창패럴림픽에 출전하고 있는 한국 장애인 대표팀 선수들은 올림픽 못지않은 감동적인 모습을 쏟아내고 있다.

그러나 중계권을 가진 주요 방송사들이 패럴림픽 중계시간을 충분히 편성하지 않으면서 평창패럴림픽은 '그들만의 대회'로 전락하고 있다.

방송사들은 평창올림픽 기간 '전파 낭비'라는 비난을 받을 만큼 같은 시간대 똑같은 경기를 경쟁적으로 중계하기도 했지만, 패럴림픽은 새벽 시간에 하이라이트 형태로 갈무리해 전달하는 수준이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패럴림픽 중계시간을 확보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한국 장애인 대표팀 첫 메달리스트인 신의현은 이런 환경을 꼬집으며 간곡히 부탁했다.

그는 "일단 내가 더 잘해야 할 것 같다"라며 "다음엔 꼭 시상대에서 애국가를 들을 수 있도록 금메달을 따겠다"고 말했다.

동메달 환호하는 신의현
동메달 환호하는 신의현(평창=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 좌식 종목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신의현이 11일 오후 강원도 평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시상대에 올라 환호하고 있다. 2018.3.11
yangdoo@yna.co.kr

신의현은 11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 좌식 경기에서 42분 28초 9를 기록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의 첫 번째 메달이자 역대 동계패럴림픽에서 나온 한국의 세 번째 메달이다.

신의현은 13일 장애인 바이애슬론 남자 12.5㎞ 좌식 경기에서 다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그는 "하루 동안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됐는데, 몸이 굳지 않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의현은 이날 북한 대표팀 마유철, 김정현과 함께 경기했다.

북한의 두 선수는 최하위권을 기록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완주해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신의현은 "스키를 탄 지 얼마 안 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완주하는 모습을 보고 대견했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1 1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