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륜설' 박수현 충남지사 후보 전 부인 측 "여자 문제로 이혼"

송고시간2018-03-09 12:32

전 부인 측 기자회견…"이혼 전부터 여자문제 있어"

박 후보 "청와대 검증서도 문제 없었다"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지방의원과 불륜설이 제기된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전 부인 측이 여자 문제로 이혼했다고 주장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불륜 의혹 제기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불륜 의혹 제기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원 오영환씨가 9일 오전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선거에 출마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불륜 의혹을 제기하는 가운데 박 전 대변인의 전 부인이 오씨의 발언을 듣고 있다. 박 전 대변인의 전 부인은 오씨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2018.3.9
jkhan@yna.co.kr

민주당 당원 오영환씨는 9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와 시의원의 관계는 2009년부터 10년 동안 계속됐고, 박 후보가 거주하는 아파트를 시간 구분 없이 드나드는 것을 옆에서 지켜봤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방의원 말고도 박 후보와 공주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여자와 문제가 있었고, 시의원이 가게를 찾아와 싸움이 벌어진 적도 있다"며 "이 때문에 전 부인이 박 후보의 여자 문제로 더는 박 후보와 같이할 수 없다는 의사를 제게 밝혔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씨와 함께 기자회견장에 온 박 후보의 전 부인 박모씨는 오씨의 주장에 대해 "모두 사실"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가 이혼한 것은 지난해 9월 15일로, 오씨와 전처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박 후보와 시의원의 관계는 불륜인 셈이다.

박 후보 측은 현재 해당 시의원과 좋은 감정을 갖고 만나고 있다는 입장이며, 전 부인과의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생활고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씨는 이와 함께 지난 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박 후보가 해당 시의원을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 측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오씨를 대전지검 공주지청과 충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각각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박 후보는 "2014년 당시 공주는 비례대표 입후보자가 1명뿐이었고, 당시 공주뿐 아니라 천안 등 대부분 지역위원회 여성위원장이 비례대표 공천을 받았다"며 "저는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사람으로, 철저한 인사검증을 마쳤고 사생활이 문제였다면 검증 초기 드러났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수현 전 대변인 충남지사 출마선언
박수현 전 대변인 충남지사 출마선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2월 5일 충남도청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불륜 의혹 제기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불륜 의혹 제기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원 오영환씨가 9일 오전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선거에 출마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불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박 전 대변인의 전 부인도 자리를 함께해 오씨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jkhan@yna.co.kr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