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담벼락에 둘러싸여 16개월째 오도 가도 못하는 차량 왜?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동래구 명륜동의 한 건물 인근 골목에 벌써 16개월째 승용차가 멈춰서 있다.

나가려고 해도 사방이 벽돌 담에 막혀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돼버린 것이다.

차 주인 A 씨는 차를 빼지도 못하고 매년 자동차세와 보험료만 내고 있다.

벽돌 담에 16개월째 갇힌 승용차 [A 씨·부산일보 제공=연합뉴스]
벽돌 담에 16개월째 갇힌 승용차 [A 씨·부산일보 제공=연합뉴스]

무슨 일일까?

문제는 2016년 8월 B 씨가 A 씨가 입주한 건물 주변 땅을 사면서 시작됐다.

B 씨는 필지 합병을 신고하고 구청이 받아들이자 기존에 이 땅을 건물 지하주차장 진출입로로 사용해오던 A 씨에게 토지 사용료로 100만 원을 요구했다.

A 씨는 터무니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그러자 B 씨는 그해 11월 주차장 진출입로 중간에 자신의 땅을 경계로 벽돌 담을 쌓았고 A 씨 승용차는 담에 갇히게 됐다.

이런 상황에 대해 A, B 씨 말은 엇갈린다.

A 씨는 예고 없이 담을 둘러치는 바람에 승용차가 갇혔다고 말하지만 B 씨는 담벼락 공사를 방해하려고 김 씨 측이 승용차를 일부러 가져다 놓은 것이라는 반응이다.

벽돌 담에 16개월째 갇힌 승용차 [A 씨·부산일보 제공=연합뉴스]
벽돌 담에 16개월째 갇힌 승용차 [A 씨·부산일보 제공=연합뉴스]

구청은 "필지 합병 행정처분에 도의적인 책임을 느껴 A, B 씨를 중재했지만 사용료 조정에 실패했다"며 "법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고 당사자끼리 풀어야 할 문제인데 난감하다"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11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