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2년만에 교단 떠난 김광현 교수 "우리 모두 건축을 배워야"

퇴임 맞아 '건축이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것들' 발간
42년만에 교단 떠난 김광현 교수 "우리 모두 건축을 배워야"0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김광현 교수는 42년간 서울시립대와 서울대에서 건축을 가르쳤다. 수많은 제자를 길러낸 그는 지난달 말 교단을 떠났다. 신간 '건축이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것들'(뜨인돌 펴냄)은 건축계 스승이 학생들뿐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전하는 건축론이다.

저자는 본격적인 수업에 앞서 "우리 모두는 건축을 배워야 한다"고 말한다. 사람은 건(축)물 안에서 일하고, 수많은 건축물을 본다. 어딘가를 여행하더라도 건축물이 이정표 혹은 목적지가 된다. 건축과 더불어 사는 삶이지만, 대다수가 건축에 관심이 없다. 정규 교육 과정에서도 집과 건축을 가르치지 않는다.

저자가 안타까워하는 것은 "건축의 근본을 알 길이 없는" 이러한 현실만이 아니다. 건축을 어려운 단어로 포장하는 요즘의 세태는 건축의 본질과도 어긋난다.

"애초에 인간은 어려운 생각이나 별난 사유를 담기 위해 집을 만들지 않았다. 단순하고 소박하다는 것은 아무것도 안 해도 저절로 알 수 있다는 뜻이 아니다. 건축은 단순하고 소박하기 때문에 그만큼 근본적이다."

근본적이고 일상적인 건축을 우리 삶 속에 다시 인식시키는 것, 이것은 저자가 '첫 번째 국민건축교과서'라고 말한 이 책을 서술한 이유이기도 하다.

책은 '집을 왜 짓는가?' '건축 이전의 건축' '사회가 만드는 건축' '시설, 제도, 공간' '건축은 작은 도시' '신체와 장소' '오늘의 건축을 만드는 힘' '정보가 건축을 바꾼다' '시간의 건축과 도시' '건축은 모든 사람을 가르친다' 10개 장으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건축은 무엇을 하는 것인지, 길과 건물이 어떠한 관계를 맺는 것인지, 좋은 공공건축물의 조건은 무엇인지, 'B급 건축'이 지닌 가능성은 어떤 것인지 등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펼친다.

저자는 중간중간 한국 건축문화와 건축계의 여러 문제점을 지적한다. 건축의 이론적 논의는 매우 약하며, 도시에서 장소를 지워버리는 근대 건축이 만연하다.

노먼 포스터,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르코르뷔지에, 렘 콜하스 등 세계적인 건축가뿐 아니라 철학자 미셸 푸코, 화가 클로드 모네, 심리학자 에드가 루빈 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불러내 이야기를 더 풍성하게 했다.

쉬운 말로 건축 철학을 풀어낸 책이다. 저자가 직접 찍은 세계 곳곳의 건축물 사진은 별미다.

708쪽. 3만5천 원.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18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