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 베이비부머 세대 등에 평생교육 지원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청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는 올해 63억원을 들여 베이비부머 세대 등에게 평생교육을 지원한다.

시는 평생교육을 '행복한 시민을 위한 창조학습도시 실현'을 비전으로 4대 전략, 12대 과제, 122개 세부사업으로 짰다.

추진 전략은 지속가능한 평생학습 생태계 조성, 지역사회 창조적 평생학습 역량 강화, 평생학습 체제구축 및 문화 확산, 계층별 생애 단계별 맞춤형 평생학습 지원 등이다.

과제별 세부사업은 마을공동체 조성 및 학습 인프라 구축, 학습동아리 활동 지원 확대, 평생학습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 장애인과 소외계층 평생학습 기회 확대, 성인 문해교육 지원 확대, 베이비부머와 세대별 맞춤형 평생학습 지원 등이다.

울산시는 13억3천만원을 투입해 평생학습 마을학교 운영, 베이비부머 평생학습 지원, 평생학습 박람회 개최, 평생교육 실태조사 등 22개 사업을 추진한다.

울산시교육청은 4억8천만원을 들여 교육감 지정 평생학습관 운영, 학교형태의 평생교육시설 지원, 초등학력 인정 문자해득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15개 사업을 벌인다.

지역 5개 구·군도 행복학습센터 확대, 한마음대학, 평생학습관 확대, 찾아가는 한글교실, 학습형 일자리 디딤돌 사업 등을 펼친다.

울산시 관계자는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평생 직업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평생학습 시책을 수립했다"라며 "평생교육 프로그램이 시민들의 삶에 도움이 되기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