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 대통령 "남북문제는 유리그릇 다루듯 다뤄라"

靑관계자 "정상회담 실무진 구성해 내주쯤 준비작업 들어갈 것"
"한미연합훈련 관련 오는 18일 이후 공식 발표할 것"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문제와 관련 "이 문제는 유리그릇 다루듯이 다뤄라"라고 말했다고 9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면담하고 귀환한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의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핵심 관계자는 "남북문제는 상대가 있는 문제이고, 북한은 대단히 자존심이 강한 나라"라며 "그래서 '불면 날아갈까 쥐면 부서질까' 조심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 위원장이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한 농담의 구체적인 내용이나 미국에 전달하려는 메시지의 내용은 문 대통령과 특사단 5명, 즉 6명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남북관계의 민감성을 고려해 출처가 확실치 않은 추측성 보도의 자제를 당부한 것이다.

정상회담 추진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는 "그제(7일)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우리도 실무진을 구성해서 정상회담을 준비하자'고 했다"며 "당연히 실무진을 만들고 내주 정도에는 준비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준비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2007년 정상회담 때 문재인 비서실장이 추진위원장을 맡았으니 임 실장이 위원장을 맡는 것도 생각할 수 있으나,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 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하는 문제로 남북이 이견을 보여 공동입장이 무산됐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한반도기의 독도 문제는 북한이 갑자기 들고나온 게 아니다"라며 "지난 평창올림픽 때도 이 문제로 난항을 겪어서 개회식 4시간 전에야 북한과 협상이 타결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전날 문 대통령으로부터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는 자리에서 "4시간 전에야 북한과 협상이 끝났고, 개회식 3시간 전에야 이희범 조직위원장에게 한반도기 사용과 남북공동 입장을 지시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평창올림픽·패럴림픽 기간 중 연기된 한미연합훈련의 재개 여부와 시기·훈련 기간에 대해서는 "(평창패럴림픽이 끝나는) 18일 이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전날 방한 중인 스콧 스위프트 미 태평양함대사령관을 만난 자리에서 "사령관으로 계실 때까지는 확장억제전력이라든지 원자력잠수함 같은 것들을 한반도에 전개 안 하셔도 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한 입장을 묻자, "청와대 입장은 없다"고 답했다.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 또는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셔틀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생각할 수 있는 범위 내의 가능성 중 하나지만, 실질적으로 검토됐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북특사 방문 결과 보고받는 문 대통령
대북특사 방문 결과 보고받는 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오후 청와대에서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등 특사단으로부터 평양 방문 결과를 보고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대한민국 훈장 받은 바흐 IOC위원장
대한민국 훈장 받은 바흐 IOC위원장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에게 체육훈장 1등급인 청룡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9 0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