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질랜드 의사 85% "담배 피운적 없다"…흡연율 지속 감소

뉴질랜드의학저널, 의료진 흡연실태 조사…"20∼40대 의사 비흡연율 90%"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담배를 피우는 의사들의 숫자가 계속 줄어들면서 20∼40대 연령층 의사의 비흡연율이 90%에 이르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뉴질랜드 의학저널(NZMJ)이 1963년부터 1972년 사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와 지난 2013년까지 인구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특히 의사들의 흡연감소 추세는 갈수록 늘어나 1996년에 5%였던 의사들의 상습 흡연율이 2006년에는 3.5%, 2013년에는 2.1%로 떨어졌다.

반면 간호사들은 2013년 상습 흡연율이 8%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45세에서 64세 사이 간호사 흡연율은 더 높아 10.8%나 됐다.

뉴질랜드의 15세 이상 성인 흡연율은 지난 2016년 조사에서 16.3%로 나타난 바 있다.

의사들의 상습 흡연율을 전문의 별로 보면 산부인과 남자 의사가 6.7%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은 외과 여자 의사 5.7%였다.

마취과 남녀 의사는 1.2%, 산부인과 여자 의사는 0%였다.

25세에서 44세 사이 의사들의 약 90%는 한 번도 상습적으로 담배를 피워본 적이 없다고 밝혔고 전체 의사들의 85%는 아예 담배를 한 번도 입에 대보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간호사들의 상습 흡연율은 정신과 간호사가 16.8%로 가장 높았다. 반면 직업건강 간호사와 공중보건 간호사는 각각 3.8%와 6.3%로 낮은 편이었다.

의학저널은 전반적인 추세가 좋은 편이라며 "의사와 간호사들의 흡연율이 낮을 뿐 아니라 계속 줄어들고 있는 것은 아주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저널은 그러나 정신과 간호사들의 흡연율이 높은 건 고쳐져야 할 부분이라며 그런 문제는 정신과 병동에서 흡연을 허용하는 문화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k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9 0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