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막판까지 미국 정부에 '철강 고율관세 부과 방침' 철회 촉구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후 외국산 철강·알루미늄 제품 고율 관세 부과에 관한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유럽연합(EU)은 이날 막판까지 미국 측에 이 같은 관세 부과를 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이위르키 카타이넨 부위원장은 이날 "우리는 최근 미국 당국을 접촉하며 (미국 측에) 미국 경제와 세계 경제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는 행위를 하지 않게 하려고 집중적으로 노력해왔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지난 2002년 미국 정부가 수입 철강제품에 관세를 부과한 결과 오히려 역효과로 미국에서 수천 개의 일자리가 없어졌다고 언급하면서 "이런 손해를 피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는 남아 있을 것"이라며 철강·알루미늄 제품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미국의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워 미국으로 수입되는 철강제품에 25%, 수입산 알루미늄 제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혀 EU와 중국, 한국 등의 반발을 샀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는 8일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행정명령에 이날 오후 3시 서명할 것이라고 예고했고, 캐나다 멕시코 등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회원국은 이 같은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또 일각에선 영국도 제외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카타이넨 부위원장은 "만약 미국이 EU 회원국 가운데 한 나라에 대해 (고유를 관세 부과를) 면제를 하려면 EU 전체에 대해 면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EU는 전날 집행위 회의에서 미국이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고울 관세 부과를 실행할 경우 이에 맞서 미국의 대표적 수출품에 대해 보복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며 피넛 버터와 크랜베리, 오렌지 주스, 버번위스키 등을 거론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무역전쟁(PG)
미국과 유럽연합(EU) 무역전쟁(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8 2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