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일랜드 전 대통령 "가톨릭 교회는 '여성혐오 제국'"(종합)

"교회, 여성이 맡을 수 있는 주도적 역할 거의 없다"
"낙태 반대 교회 고위층, 가톨릭의 미래 될 수 없어"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가톨릭 교회는 '여성혐오 제국'이라고 메리 매컬리스 전 아일랜드 대통령이 쓴소리를 했다.

1997부터 2011년까지 아일랜드 대통령을 지낸 그는 7일 로마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과의 기자회견에서 "가톨릭 교회는 여성혐오의 마지막 남은 거대한 보루 중 하나"라며 "그것은 여성혐오의 제국"이라고 비판했다.

메리 매컬리스 전 아일랜드 대통령 [EPA=연합뉴스]
메리 매컬리스 전 아일랜드 대통령 [EPA=연합뉴스]
2011년 레바논의 한 고아원을 방문한 메리 매컬리스(가운데) 전 아일랜드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2011년 레바논의 한 고아원을 방문한 메리 매컬리스(가운데) 전 아일랜드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가톨릭 신자인 그는 "가톨릭 교회에서는 여성들이 맡을 수 있는 주도적인 역할이 거의 없다"며 "여성은 교회 내에서 존경할 만한 강력한 역할 모델을 갖고 있지 못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교회의 의사 결정 과정에서 여성 참여 증진을 촉구하는 가톨릭 연례 회의 '믿음의 목소리'에서 여성 인권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기 위해 로마를 찾았다.

이 회의는 통상 바티칸 시국 경내에서 열리지만, 올해는 매컬리스 전 대통령을 포함한 3명의 동성애 인권 활동가를 회의에 초청하길 거부한 미국의 보수파 가톨릭 추기경에 가로막혀 장소를 바티칸 바깥 로마 시내의 예수회 본부로 옮겼다.

아일랜드 태생으로 현재 교황청 관료조직 쿠리아의 고위 관료를 맡고 있는 케빈 패럴 추기경은 교회의 교리에 반하는 동성애자들의 인권을 위한 활동을 펼치는 매컬리스 전 대통령 등의 회의 참석이 적절하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이 아들을 둔 어머니이자 40여 년 동안 여성과 성소수자 인권 옹호를 위해 싸워온 매컬리스 전 대통령은 이날 또 "동성애를 혐오하고, 낙태에 반대하는 교회의 고위층은 가톨릭의 미래가 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아울러 "우리는 역대 교황들과 추기경들로부터 (여성과 관련한) 잘난 척하는 진부한 이야기를 들어와야 했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여성의 사제 서품을 지속적으로 주장해온 매컬리스 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2013년 즉위 직후 "여성이 없는 교회는 성모 마리아가 없는 사도들의 모임과 같다"고 밝힌 프란치스코 교황 등 가톨릭 고위 성직자의 여성에 대한 인식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6년 8월 여성 부제 허용 여부를 검토하는 위원회를 교황청 내에 창설하는 등 즉위 이래 가톨릭 교회 안에서 여성의 지위를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해왔으나, 여성이 사제가 되는 길을 허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밖에, 매컬리스 전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즉위 이후의 행보에 실망했다"며 특히 아동 성 학대를 저지른 사제들에 대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미온적 대처를 문제 삼았다.

이날 회의의 주관자 중 한 명인 독일 출신의 한 활동가도 "교회에 여성을 참여시키는 것은 시급한 문제"라며 "젊은 사람들이 놀라운 숫자로 교회를 떠나고 있다. 재능있고 교육받은 젊은 여성들의 대탈출이 벌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달 초 발간된 교황청 산하 여성 잡지도 "너무나 많은 가톨릭 수녀들이 추기경, 주교 등 고위 성직자들과 지역 교구를 위해 요리와 청소, 다림질과 같은 일들로 착취당하고 있다"며 교회 안에서 벌어지고 있는 남녀 차별을 고발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1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