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펀드의 증시 영향력 지속 감소…13년만에 최저

작년말 시총 대비 펀드투자 주식 비중 4.27%…증시 호황에도 감소


작년말 시총 대비 펀드투자 주식 비중 4.27%…증시 호황에도 감소

펀드의 증시 영향력 지속 감소…13년만에 최저0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펀드의 증시 영향력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13년 만에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산운용사가 기관투자자로서 주식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그만큼 줄었다는 것을 뜻한다.

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증시 시가총액 중 펀드에서 투자한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4.27%에 그쳤다.

이는 연말 기준으로 2004년 말(3.25%) 이후 최저다.

이 비중은 펀드가 인기를 끌면서 2004년 이후 지속해서 증가해 2005년 말 5.67%, 2006년 말 6.59%, 2007년 말 8.18%에 이어 2008년 말 9.63%까지 상승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하락세로 돌아서 2013년 말(5.89%)에는 6% 선 아래로 떨어졌고 2014년 말 5.56%, 2015년 말 5.12%, 2016년 말 4.48%에 이어 지난해 말에는 4%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이런 추세는 주식형펀드 규모와도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주식형펀드 설정액은 2008년 말 140조원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감소세를 보여 2012년 말에 95조원으로 100조원선 밑으로 내려왔고 2013년 말 85조원, 2014년 말 79조원, 2015년 말 81조원, 2016년 말 74조원, 지난해 말 78조원 등을 보였다.

지난해 증시 호황으로 주식형펀드 설정액이 다소 늘긴 했지만 전체 시가총액 증가 폭을 따라가지 못해 펀드의 증시 영향력은 계속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현재 펀드의 채권 편입 비중은 9.21%로 전년 말(10.80%)보다 다소 줄었다.

지난해 주식이 높은 관심을 받으면 안전자산인 채권은 다소 소외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말 수치는 2016년 말을 제외하면 2006년 말(11.47%) 이후로는 가장 큰 것이다.

연도(연말) 시총 대비 주식펀드 비중(%) 시총 대비 채권펀드 비중(5%)
2017 4.27 9.21
2016 4.48 10.80
2015 5.12 9.04
2014 5.56 8.66
2013 5.89 7.46
2012 6.09 6.57
2011 6.40 6.95
2010 6.27 9.15
2009 8.49 8.84
2008 9.63 7.58
2007 8.18 7.68
2006 6.59 11.47
2005 5.67 12.26
2004 3.25 16.78
2003 4.54 13.10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