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광주 일부 당원, 당원명부 유출 의혹 추가 고소

"당원 개인정보 유출" 경찰에 강기정 후보 수사의뢰
강기정측 "다른 후보 수사 물타기 의도 의심"…당원명부 신뢰도 추락
민주당 광주 일부 당원, 당원명부 유출 의혹 추가 고소0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시장 선거 출마예정자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기정 전 의원이 당원명부를 통해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강 전 의원측은 문자메시지 발송의 불법성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현재 유사한 혐의를 받는 이용섭 후보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이어서 이번 고소는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경선 전체에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8일 광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민주당 권리당원 4명이 전날 강 전 의원을 개인정보보호법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고소인들은 "당원 명부에 적은 개인정보 취득과 사용에 동의한 적이 없는데, 강 위원장이 지난해 12월 31일 개인 전화로 신년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며 "이는 당원 명부가 불법으로 유출된 것이다"며 유출 경위에 대해 수사 의뢰했다.

이용섭 전 부위원장도 자신 명의로 신규 당원에게 신년 문자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부 민주당원이 개인정보보호법위반 혐의로 고발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고소 내용을 검토해 해당 문자메시지가 강 전 의원이 실제로 보낸 것인지, 보냈다면 어떤 과정을 거쳐 보내게 됐는지 등을 살펴 위법성 여부를 파악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강 전 의원 측은 "현재 수사 중인 당원명부 유출 사건에 물타기 의도를 가지고 기획된 것으로 생각되며 심히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라고 밝혔다.

강 전 의원 측 관계자는 "문자 메시지 발송과 관련해 어떤 법적 하자도 없음을 확인했다"며 "우리를 포함해 수사를 받는 이용섭 후보 등 누구든지 불법 당원 명부 유출과 사용에 연루됐을 경우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고소로 이용섭 전 부위원장에게만 집중됐던 당원명부 불법유출이 민주당 소속 다른 후보들에게까지 확산할 조짐을 보인다.

일각에서는 당원명부 유출은 광주시장 후보 경선뿐만 아니라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후보 경선 전체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민주당 광주시당 자체 조사에서도 이미 당원명부가 유출됐다는 결과가 나왔던 만큼 이번 고소로 광주시당 당원명부는 신뢰성에 또 상처를 입게 됐다.

중앙당 주변에서 광주시장 후보 경선에 대한 조기경선이나 전략공천이 지속해서 거론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당내 경선의 기본은 당원명부를 토대로 이뤄지는데 당원명부에 대한 신뢰성과 공정성이 이런 식으로 훼손되면 정상적으로 경선을 치를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8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