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장 두둑하게" "감독님도 지옥훈련"…선수들의 '위시 리스트'

여자농구 플레이오프 앞두고 선수들 '우승 소원' 밝혀
'그만 우승하면 안 되나요?'
'그만 우승하면 안 되나요?'(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KB스타즈 강아정(왼쪽)과 신한은행 김단비(오른쪽)가 우리은행 박혜진을 바라보며 부탁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6년 연속 통합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2018.3.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우승하면 선수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다 들어주겠습니다."

여자 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해 챔피언결정전에 선착한 아산 우리은행과 2·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청주 국민은행, 인천 신한은행의 감독들은 '우승 공약'을 묻자 모두 똑같은 대답을 내놨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8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우승하면 "선수들이 어렵게 올라온 만큼 원하는 것을 뭐든지 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신기성 신한은행 감독은 "우승 생각만 해도 좋다. 우승하게 되면 뭐든지 '예스'라고 답할 것 같다"고 했고 안덕수 국민은행 감독은 "선수들이 원하는 것을 해주고 기분을 잘 맞춰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렇다면 '백지수표'를 받은 선수들은 감독들에게 무엇을 원할까.

우승이 익숙한 우리은행 박혜진은 "우승하면 회사에서 여행도 보내주고 쉬고 싶은 만큼 쉬라고 하기 때문에 특별히 바랄 것은 없다"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지만 우승에 목마른 다른 선수들은 달랐다.

아직 우승 경험이 없는 강아정(국민은행)은 "기분을 잘 맞춰주겠다"는 안 감독의 말에 "선수들은 물질적인 것을 원하지 않을까 한다"며 "선수들이 고생했으니 여행 가면 좋을 것 같고, 가족들과 좋은 시간 보낼 수 있게 통장을 두둑하게 채워줬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김단비(신한은행)는 "우승이 아직 저희에겐 멀리 있긴 하지만 꼭 하고 싶다"며 "가장 힘든 여름 비시즌 훈련 때 한 달간 코칭스태프가 초시계를 맞춰놓고 선수들과 모든 것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신 감독이 "저보다도 더 못 뛰는 선수가 있을까 봐 안 뛰는 것"이라며 "전형수 코치라도 뛰라고 하겠다"고 말하자 김단비는 "꼭 감독님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7~2018 여자농구 플레이오프 감독 출사표
2017~2018 여자농구 플레이오프 감독 출사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각 팀 감독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KB스타즈 안덕수 감독,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 2018.3.8
hihong@yna.co.kr

선수들의 소원을 실현하기 위해서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은 먼저 3전2선승제인 플레이오프 관문을 넘어야 한다.

안 감독은 "작년 시즌과 사뭇 다르게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보여줬다. 잘 해왔던 부분을 잘 추슬러서 플레이오프를 잘 준비할 것"이라며 신한은행을 상대로 2-0으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신 감독은 "무조건 챔피언결정전 올라가는 것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국민은행에 높이가 좋고 전력도 앞서 있지만 우리도 그에 못지않은 강점이 있기 때문에 선수들이 뭉쳐서 강점만 잘 살리면 승산이 있다"고 강조했다.

두 팀의 승자를 기다리고 있는 위 감독은 "기록상으로는 국민은행이 (신한은행에) 앞서지만 플레이오프에선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고 우리도 작년처럼 완전한 전력은 아니어서 두 팀 다 부담스럽다"면서도 "두 팀이 피 터지게 싸워서 올라오면 세 번 만에 끝내겠다"고 말했다.

위 감독은 통합 6연패 목표에 대해 "기록을 세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꼭 달성해야겠다고 생각한 적은 한 번도 없다"며 "기록에 크게 부담 안 갖고 매 순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8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