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런 커브는 처음이지' 커쇼, 오타니에 "행운 빈다"

역투하는 커쇼 [AP=연합뉴스]
역투하는 커쇼 [AP=연합뉴스]
커쇼에서 루킹 삼진 당한 뒤 아쉬워하는 오타니 [AP=연합뉴스]
커쇼에서 루킹 삼진 당한 뒤 아쉬워하는 오타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는 자국 리그에서 투수와 타자로 모두 발군의 실력을 자랑했다.

하지만 그 리그에는 '현역 최고 투수' 클레이턴 커쇼(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같은 투수는 없었다.

오타니는 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템피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다저스와 시범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회 말 1사에서 커쇼와 맞섰다.

최고 투수와 최고 재능의 맞대결이었다. 커쇼는 2볼에 몰렸으나 파울을 유도하며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를 만든 뒤 바깥쪽 낮은 코스에 떨어지는 커브로 오타니를 루킹 삼진으로 잡아냈다.

지금은 은퇴한 빈 스컬리 다저스 전담 캐스터가 '공공의 적 1호'라는 별명을 붙여준 커쇼의 전매특허인 커브에 오타니는 얼어붙은 듯 배트를 내보지 못하고 더그아웃으로 물러났다.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를 상대해본 오타니는 경기 후 "TV로 보다가 직접 상대하니 정말 특별했다"면서 "다음에 커쇼를 상대로 안타를 때려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그냥 지켜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커쇼는 이날 3이닝 동안 3안타 2볼넷을 내줬으나 삼진 2개를 잡아내며 무실점 호투했다. 시범경기 3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커쇼는 예정된 3이닝 등판을 마친 후 오타니와 상대한 것에 대해 "지금은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며 "그는 우리(다저스)를 선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미국 무대에 도전한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7개 구단을 골라 면접을 했다. 다저스도 이 중 하나였다.

다저스는 오타니와 면접을 위해 스탠 캐스턴 CEO, 앤드루 프리드먼 야구운영부문 사장, 파르한 자이디 단장,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물론 커쇼, 저스틴 터너, 크리스 테일러 등 팀 내 스타 플레이어까지 대동했다.

커쇼는 결혼기념일이었음에도 오타니를 '영접'하기 위해 댈러스에서 로스앤젤레스로 건너와야 했다. 하지만 오타니는 에인절스와 입단 계약을 했다.

오타니가 이미 지명타자 제도가 있는 아메리칸리그의 에인절스를 염두에 두고 있었음을 나중에 알게 된 커쇼는 "엄청난 시간 낭비였다"며 분개해 했다.

하지만 커쇼는 이날 경기 뒤에는 "오타니에게 행운을 빈다"고 말했다.

한편, 커쇼에게 삼진을 당한 오타니는 4회 말 1사 1,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섰지만, 유격수 앞 병살타에 그치며 2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경기를 마쳤다.

오타니의 시범경기 타율은 0.111에서 0.091(11타수 1안타)로 떨어졌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15 0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