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네이버 수사촉구' 청원에 "수사기관이 진실 밝혀야"

"네이버가 수사 의뢰…수사 중 사안에 정부 언급 부적절"
靑 '네이버 수사촉구' 청원에 "수사기관이 진실 밝혀야" - 1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8일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노출되는 뉴스의 댓글이 조직적으로 조작된 정황이 있어 이를 수사해 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수사기관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실을 밝히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는 답변했다.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은 8일 청와대 SNS 방송인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현재 경찰에서 한 달 넘게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경찰이 수사 중인 사안에 정부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 1월 18일에 올라온 청원이다. 청원자는 "매크로 및 프로그램 등으로 추정되는 비정상적인 댓글과 이를 추천하는 현상, 네이버의 도움이 있다고 의심되는 현상이 많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정 비서관은 "네이버도 고민한 것 같다"면서 "청원이 들어온 다음 날인 1월 19일에 네이버가 댓글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국내 대표 포털에서 댓글 조작이 일어나지 않게 해달라', '문제가 있다면 밝혀달라'와 같은 국민 목소리를 수사팀도 알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최근 댓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이용자 의견을 수렴할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을 모집하고 오는 8월까지 월 1회 간담회를 열어 뉴스 댓글 개편 작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정 비서관은 "현재 수사가 진행되는 것도, 네이버가 댓글정책 개선 방안을 고민하는 것도 국민의 관심이 만들어낸 변화"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8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