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복회장 지낸 윤경빈 애국지사 별세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제14대 광복회장을 역임한 윤경빈 애국지사가 8일 별세했다. 향년 99세.

평남 중화(中和)에서 출생한 선생은 일본 메이지대학교 법학과에 진학했다. 그러나 1943년 일제의 학도동원령으로 일본 쓰카다 부대에 강제 징집됐다.

당시 강제 입대한 학도병들은 각 지역에 구축된 공작 거점이나 공작원과 직접 접선을 통해 개별 또는 집단으로 일본군 병영을 탈출했다. 이때 부대를 탈출한 선생은 1944년 광복군 제3지대에 입대했다.

중앙육군군관학교 제10분교 간부훈련반에서 군사교육훈련을 받고 제1기생으로 졸업했다. 1945년 1월 말 학도병 탈출 동지 50여명과 함께 충칭으로 건너와 임시정부와 중국측 인사들의 대대적인 환영을 받았다.

그리고 광복군 총사령부에 소속되어 광복군 부위(副尉)로서 판공실 부관으로 복무했다. 정부에서는 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수여하였다. 2002년부터 광복회 고문을 맡아왔다.

유족으로는 배우자 권은애 여사와 2남 1녀가 있다.

발인 10일 오전 7시30분, 장지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 빈소 서울여의도성모병원 장례식장 7호실(☎02-3779-1526)

threek@yna.co.kr

윤경빈 애국지사 별세[광복회 제공]
윤경빈 애국지사 별세[광복회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05 0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