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북단 서해5도 어민들 평화 기원…한반도기 달고 조업

서해5도 어민단체, 서해·한반도 평화 위한 '촛불선언'


서해5도 어민단체, 서해·한반도 평화 위한 '촛불선언'

서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촛불선언
서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촛불선언(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8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사 앞에서 서해5도 어민단체와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촛불선언을 하고 있다. 2018.3.8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최근 남북이 제3차 정상회담 개최를 합의한 가운데 서해 최북단 어민들이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서해5도가 그려진 한반도기를 어선마다 달고 조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인천 연평도 어촌계 등 서해5도 10개 어민단체는 8일 인천시청사 앞에서 '서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촛불선언'을 했다.

이날 열린 촛불선언에는 인천평화복지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인천지부 등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 소속 9개 단체도 참여했다.

서해5도 어민단체는 선언문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규모로 북측이 참여했고 (이후) 남측의 특사 방북으로 올해 4월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데 합의했다"며 "한반도가 평화 체제로 전환할 가능성이 열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로운 평화 분기점에서 비정상적인 전쟁 체제를 바로잡는 평화의 촛불을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서해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로 최근 제작한 '서해5도 한반도기'를 어선에 달고 조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해5도 한반도기는 흰색 배경에 푸른색의 한반도가 독도와 함께 그려진 기존 한반도기에 서해5도를 추가해 만들었다.

서해5도 어민단체는 또 접경지 섬 주민의 생존권 보장과 안전한 조업을 위해서는 남북 간 항구적인 평화 체제가 구축돼야 한다며 6·13 지방선거 인천시장 후보자들에게 제안문을 전달했다.

제안문에는 ▲서해5도 충돌 방지를 위한 남북군사회담 개최 ▲서해 NLL 해상 파시 등 남북 어민 간 협력사업 추진 ▲백령도-대청도-연평도 어장 연결 등이 담겼다.

이날 촛불선언에는 박남춘 국회의원(인천 남동갑), 김교흥 전 국회 사무총장,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천시장 예비후보 3명과 정의당 김응호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8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