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사선 기술 활용' 잇몸뼈 조직 재생 신기술 개발

원자력연구원 "흡수성 치주조직 재생유도재 임상시험 착수"
한국원자력연구원 임윤묵 박사가 현미경을 통해 신소재 내부 구조를 들여다보는 모습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연합뉴스]
한국원자력연구원 임윤묵 박사가 현미경을 통해 신소재 내부 구조를 들여다보는 모습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임윤묵 첨단방사선연구소 박사팀이 방사선 기술을 이용해 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임 박사팀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4등급 임상시험계획서 승인도 받았다.

치주조직재생유도재는 염증, 외상, 임플란트 시술 등 치과 치료 시 잇몸뼈(치주)가 빠진 공간에 필요한 소재다.

주변 잇몸 세포가 치료부위로 자라나 새로운 잇몸뼈 재생을 방해하는 것을 막아주는 차폐막 역할을 한다.

원자력연구원의 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는 천연 고분자 물질인 미생물 셀룰로스를 원료로 사용한다.

미생물 셀룰로스는 미세섬유가 얽혀있는 3차원 망 구조를 이루고 있어 고강도·고탄력 등 특성을 보인다. 화장품에도 들어간다.

치주조직재생유도재 제품 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치주조직재생유도재 제품 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연구진은 발효시킨 감귤이나 코코넛 껍질 등에 초산균을 주입해 배양하고서 이 균의 대사과정을 통해 미생물 셀룰로스를 얻었다.

이어 고에너지 방사선을 쏘고 동결 건조 공정을 거쳐 신소재를 내놨다.

미생물 셀룰로스는 본래 몸 안에서 분해되지 않으나, 방사선 조사를 통해 내부 결합력을 약화했다.

이 덕분에 사용 이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인체에 흡수 분해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티타늄 등 금속성 소재와 달리 유도재를 제거하기 위한 2차 수술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연합뉴스]
흡수성 치주조직재생유도재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의료용 콜라젠을 원료로 사용하는 흡수성 유도재처럼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제조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미생물의 자연적인 대사과정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만큼 상대적으로 원료 수급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앞으로 1년여간 부산대에서 임상시험을 할 예정이다.

정병엽 첨단방사선연구소장은 "상용화 단계에 이르면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주목받을 것"이라며 "방사선 기술 융합연구를 통한 고부가가치 소재 개발에 더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과는 농림식품기획기술평가원 지원을 받아 부산대 치과대학 허중보 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해 얻었다.

자담과 쿠보텍이 임상시험과 기술사업화를 위해 함께 참여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8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