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억 먹튀' 전과 67범 쇼핑몰 운영자 체포

어젯밤 경남 김해 은신처서 잠복 중인 경찰에 검거
피해자 모임 인터넷 카페에 뜬 공지 글 [인터넷 화면 캡처=연합뉴스]
피해자 모임 인터넷 카페에 뜬 공지 글 [인터넷 화면 캡처=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터넷 오픈마켓에서 혼수용 가전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속여 5억여원을 가로채 달아난 전과 67범의 쇼핑몰 운영자가 한 달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웨딩 가전제품 전문 쇼핑몰 운영자 A(41)씨를 7일 경남 김해에서 체포해 인천으로 압송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올해 1월 26일부터 지난달 7일까지 G마켓과 옥션 등 인터넷 오픈마켓에서 냉장고·세탁기·건조기 등 가전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속여 신혼부부 등 400여 명으로부터 총 5억2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검거된 것은 지난달 7일 마지막 범행 이후 도주한 지 한 달 만이다.

그는 전날 오후 8시께 월세 계약을 하고 숨어 지내던 김해 한 다세대주택에서 잠복 중인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가 교도소 동기였던 지인 명의로 평소 즐기던 게임에 접속한 사실을 파악하고 아이피를 추적해 검거했다.

그는 검거 직후 경찰관에게 자신은 사기범이 아니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부터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공범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A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은 신용카드 대신 현금으로 가전제품 비용을 결제하면 3% 할인해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말에 속았다.

경찰은 지난달 A씨가 운영한 인터넷 쇼핑몰의 사업자 주소지인 인천 한 원룸을 덮쳤지만, 그는 이미 도주한 상태였다. 해당 원룸은 A씨와 교도소에서 함께 생활한 한 남성 집이었다.

A씨는 사기 등 전과 67범으로 PC방에서 게임을 한 뒤 게임비 1천∼2천원을 내지 않았다가 사기 혐의로 입건된 전력이 대부분이다.

그는 누적된 동종 범죄로 구속돼 징역 1년을 복역한 뒤 지난해 11월 출소했다.

피해자들은 인터넷 카페에서 피해 금액과 범행 수법을 공유하며 대책을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어젯밤에 검거해 인천으로 압송했고, 오늘 새벽 유치장에 입감해 피의자 조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상태"라며 "조사 후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8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