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컬링로봇 '컬리' 사람과 첫 대결서 졌지만 가능성 확인(종합)

과기정통부, 8일 컬링 로봇 공개…고등부팀과 2엔드 경기서 0:3 패
하반기에 스위핑 로봇 추가 개발…컬링 선수 훈련에 활용 예정
사람과 로봇의 컬링 대결
사람과 로봇의 컬링 대결(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인공지능 컬링로봇 경기 시연회'에서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가 춘천기계공업고등학교 선수들과 경기를 하고 있다. xanadu@yna.co.kr

(이천=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경기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동. 이곳에선 사람과 로봇 간 컬링 대결이 펼쳐졌다.

2m20㎝의 큰 키를 자랑하는 로봇이 긴 목을 빼더니, 머리에 달린 카메라로 경기장 상태를 확인했다. 잠시 뒤 경기장 반대편에 있던 다른 로봇이 이 정보를 받았다는 듯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로봇은 몸을 낮추더니, 빙판 위로 스톤을 밀어 정확히 하우스로 보냈다.

로봇팀의 상대로는 춘천기계공고 소속 강원도 고등부팀이 나섰다. 고등부팀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하우스 안 로봇팀의 스톤을 다시 밀어냈다.

서로의 스톤을 밀고 쳐내는 2엔드 경기 끝에, 결국 사람 팀이 로봇팀에 3대 0으로 승리했다.

인간과 로봇의 컬링 대결
인간과 로봇의 컬링 대결(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인공지능 컬링로봇 경기 시연회'에서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와 춘천기계공업고등학교 선수들이 경기에 앞서 연습 투구를 하고 있다. 2018.3.8
xanadu@yna.co.kr
투구하는 컬링 로봇 '컬리'
투구하는 컬링 로봇 '컬리'(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인공지능 컬링로봇 경기 시연회'에서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가 투구를 하고 있다. xanadu@yna.co.kr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오후 '인공지능 컬링 로봇 경기 시연회'를 열고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컬링 로봇을 선보였다.

로봇의 이름은 '컬리'.

작년 4월부터 고려대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엔티(NT)로봇 등 8개 기관 연구원 60여 명이 진행한 연구 결과로 탄생했다.

공식 경기에서는 로봇이 사람에게 패했지만, 이날 오전 열린 사전 시연에서는 로봇팀이 1대 0으로 승리했다는 게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경기를 치른 강원도 고등부팀의 한 선수는 "오전 경기에서 진 뒤 오후 경기에서 감을 잡았다"며 "컬리가 전략을 잘 짜는 것 같고, 스킬이 생각보다 다양해서 사실 좀 당황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컬리의 머리 부분에는 스톤 투구 전략을 수립하는 소프트웨어(SW)인 '컬브레인'(CurlBrain)이 탑재돼 있다. 로봇은 이 SW를 이용해 스스로 경기전략을 수립하고 빙판 위에서 최대 2시간 30분간 바퀴로 달릴 수 있다.

이성환 고려대 뇌공학과 교수는 "빙판 위에서 스톤이 위치할 경우의 수와 스톤 충돌, 빙질 변화 등을 고려해 전략을 수립해야 하므로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 보다 고려해야 할 기술적 요소가 많다"고 밝혔다.

컬리는 현재까지 1천321회의 국제컬링경기와 16만 개의 투구샷 데이터를 학습했다.

투구하는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
투구하는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인공지능 컬링로봇 경기 시연회'에서 인공지능 컬링로봇 '컬리'가 춘천기계공업고등학교 선수들과 경기에서 투구를 하고 있다. xanadu@yna.co.kr

그 결과 원하는 위치에 스톤을 놓는 드로우(Draw)의 성공률은 65%를 넘고, 상대 팀의 스톤을 쳐내는 테이크아웃(Take-out) 성공률은 80%에 이르는 실력을 갖추게 됐다.

아울러 연구진은 컬리가 빙판 위를 주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미끄럼 방지 기술도 적용했다. 그 결과 컬리는 최대 속도 3.5m/s로 이동할 수 있으며, 0.01m/s 단위로 속도를 제어할 수 있게 됐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가을 빙판을 빗자루 같은 브룸으로 닦는 스위핑 로봇을 추가로 개발, 이 로봇들을 실제 컬링 선수들의 훈련에 활용할 예정이다.

양환정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컬리에는 인공지능 및 로봇공학 등의 다양한 학문이 융합된 최첨단 기술이 적용됐다"고 말했다.

컬링 로봇 경기 시연회
컬링 로봇 경기 시연회(이천=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8일 경기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장에서 '인공지능 컬링로봇 경기 시연회'를 개최했다. 2018.3.8
sun@yna.co.kr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8 16: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