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노동복지센터 기공…전국최대 규모로 내년 6월 준공

울산공단 전경
울산공단 전경[울산시 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산업수도' 울산에 전국 최대 규모의 노동복지센터가 건립된다.

울산시는 8일 남구 돋질로 노동복지회관 3층에서 노동복지센터 기공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기현 시장, 윤시철 시의장, 지역 국회의원, 구·군 단체장, 시의원, 노사민정협의회 위원, 노동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사업추진 경과보고, 노동복지센터 소개 영상 상영, 안전결의문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노동복지센터는 노동복지회관을 철거한 자리에 건립된다.

시는 70억원을 들여 노동복지회관 부지 540㎡에 건축 전체면적 1천851㎡,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의 노동복지센터를 2019년 6월 준공할 예정이다.

센터에는 노사민정협의회 사무국, 외국인 근로자쉼터, 노동상담소, 노동단체 사무실, 대강당 및 회의실 등 다목적공간이 입주하게 된다.

앞서 울산시는 노동계와 수차례 간담회를 통한 의견수렴 및 협의 과정을 거쳐 기존 노동복지회관을 철거하고 노동복지센터를 신축하기로 했다.

1984년에 개관해 30여 년간 근로자들의 희로애락이 담긴 노동복지회관은 12일부터 철거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산업수도의 위상에 걸맞은 근로복지시설이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주변 건물과 조화를 이루고 접근성이 뛰어난 곳에 노동복지센터를 지을 예정"이라며 "근로자는 물론 시민 모두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전국에서 으뜸가는 근로자 복지시설을 조성하겠다"라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8 0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