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보' 손흥민, 3경기 연속 골에도 팀 패배에 '아쉬운 눈물'

경기 끝나고 눈물 닦는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경기 끝나고 눈물 닦는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모든 걸 쏟아낸 경기에서 아쉬운 패배를 맛본 손흥민(26·토트넘)이 또다시 진한 눈물을 흘렸다.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이탈리아)와의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이 끝난 이후 손흥민은 유독 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고, 경기장을 떠나면서는 흐르는 눈물을 닦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3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앞서 두 경기에서 '멀티 골'로 보인 절정의 골 감각을 이어가는 득점포였다.

올 시즌 토트넘의 주포 중 한 명으로 맹활약하면서도 끊임없는 '기용 논쟁'에 시달린 그는 이날 골을 포함해 팀의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전 내내 왼쪽 측면을 휘저으면서 쉴 새 없이 움직였고, 위협적인 기회도 가장 많이 만들어내며 존재감을 뽐냈다.

16강전 마치고 그라운드에 주저앉은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16강전 마치고 그라운드에 주저앉은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기쁨은 후반에 점차 사그라들었다. 팀이 후반 19분, 22분 연이어 골을 내주면서 1-2로 역전패한 것이다. 결국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3-4로 유벤투스에 져 16강에서 고배를 들었고, 손흥민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 독일 바이어 레버쿠젠에서 챔피언스리그 16강까지 경험한 손흥민은 이날 팀이 승리했다면 생애 첫 8강 무대를 밟을 수 있었던 터라 더 짙은 아쉬움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뛰어난 기량만큼이나 강한 승리욕으로 정평이 난 손흥민은 이전에도 큰 경기에서 분투한 뒤 패하고서 그라운드에서 눈물을 쏟는 모습을 종종 보였다.

자신의 첫 월드컵인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한국이 16강에 오르지 못하자 벨기에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을 마치고 펑펑 울었고,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8강전에서 패한 뒤 통곡했다.

<올림픽> 참을 수 없는 눈물
<올림픽> 참을 수 없는 눈물(벨루오리존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0-1 패배로 4강 진출이 좌절된 손흥민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6.8.14
superdoo82@yna.co.kr
<월드컵2014> '막내의 눈물'
<월드컵2014> '막내의 눈물'(상파울루=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한국과의 벨기에의 경기가 열린 27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한 손흥민이 눈물을 흘리자 한국영이 위로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한국이 1대0으로 패했다. 2014.6.27
jieunlee@yna.co.kr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8 0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