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부패고기' 수사 EU-메르코수르 FTA 협상에도 타격 예상

프랑스 등 일부 국가가 협상 반대 명분으로 삼을 가능성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사법 당국이 벌이는 '부패고기' 수사가 유럽연합(EU)-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자유무역협상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부패고기' 수사 확대가 프랑스 등 EU의 일부 국가들에 EU-메르코수르 협상에 반대하는 명분을 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프랑스 축산농가들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산 육류 수입을 확대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축산협회는 "메르코수르는 우리 축산농가에 요구되는 검역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시장"이라며 EU-메르코수르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브라질의 대형 육류 수출업체 BRF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브라질의 대형 육류 수출업체 BRF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EU 집행위원회는 브라질의 대형 육류 수출업체 BRF 관계자들이 연방경찰에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나서 수사 확대 배경과 체포 이유 등을 명확하게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EU 집행위는 브라질산 육류 수입 규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EU는 브라질에서 지난해 3월 '부패고기' 수사가 시작된 이후 한동안 육류 수입을 제한한 바 있다.

지난해 1∼11월 EU가 수입한 닭고기 가운데 50%가 브라질산이었다. 그러나 EU의 브라질산 닭고기 수입량은 37만6천t으로 2016년 같은 기간보다 20%가량 감소했다.

브라질 연방경찰은 지난 5일 BRF에 대한 집중 조사를 벌여 회사 관계자 53명에 대해 압수 수색을 하고 27명을 강제구인했으며 11명을 체포했다.

BRF는 검역에 필요한 샘플을 허위로 제출하고 사육장 환경이 위생 기준에 미달했으며 금지된 사료를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연방경찰은 지난해 3월 30여 개 육가공업체의 공장과 관련 시설 190여 곳에 대한 기습 단속을 벌여 유통기한이 지난 고기를 시중에 판매해온 사실을 적발했다. 적발된 업체 가운데는 BRF와 세계 최대 규모의 쇠고기 수출업체 JBS도 포함됐다.

이 업체들은 부패한 고기에서 냄새를 없애려고 금지된 화학물질을 사용하고 유통기한을 위조하는 등 위생규정을 어겼다. 일부 제품은 학교 급식용으로 사용됐고 상당량이 외국으로 수출됐다.

이후 농업부는 부패고기 불법유통 의혹을 받는 업체 21곳에 대해 수출허가를 취소했고, 21개 업체에서 생산된 제품 가운데 2개 업체의 샘플 8개에서 박테리아가 검출됐다.

EU-메르코수르 FTA 협상 대표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EU-메르코수르 FTA 협상 대표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EU와 메르코수르는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2일까지 2주간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서 FTA 협상을 재개했으나 몇 가지 핵심쟁점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협상을 타결짓지 못했다.

양측은 브라질에서 대선이 치러지는 10월 이전에 협상을 타결짓기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에서 가장 큰 쟁점은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문제와 농업 관련 이슈인 것으로 전해졌다.

메르코수르는 지난 1991년 아르헨티나, 브라질,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이 무역장벽을 없애기 위해 창설한 경제공동체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23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