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육상 8일 새벽 강풍·호우 예비특보…"안전 주의"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육상에 강한 바람과 함께 집중호우가 예보돼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가 필요하다.

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8일 새벽을 기해 제주도 산지와 동부·서부·북부에 강풍 예비특보가 발효됐다.

같은 시각을 기해 제주도 산지에는 호우 예비특보도 내려졌다.

물에 잠겨 통제된 도로
물에 잠겨 통제된 도로[연합뉴스 자료 사진]

오전 사이 산지와 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산지에는 80㎜ 이상의 비가 내리고 한라산 정상 부근에는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내려졌으며 9일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게 일 것으로 전망된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관련 부서 및 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에 재해위험지구,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 재해 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을 강화하도록 했다.

또 배수구 사전점검과 양수기 등 수방 자재 점검 등 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했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주택이나 농작물 침수 피해와 강풍으로 인한 비닐하우스, 간판 등 시설물 피해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10/25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