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주여성도 '미투' 나선다…9일 의원회관서 발표회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는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전국이주여성쉼터협의회와 함께 9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4간담회장에서 '이주여성들의 미투(Me Too)'란 제목으로 성폭력 사례 발표회를 개최한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는 "이주민 인구가 200만 명을 넘어섰고 이 가운데 절반은 여성"이라며 "결혼, 노동, 유학, 관광 등을 통해 입국한 이주여성들은 다양한 차별과 폭력을 경험하지만 한국 사회의 거센 '미투 운동' 열풍에도 이주여성들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아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강혜숙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공동대표의 사회로 진행될 이날 행사에서 캄보디아공동체의 캇소파니 씨와 대구이주여성인권센터의 니감시리 스리준 씨가 각각 '캄보디아 이주여성 노동자 성폭력 사례'와 '태국 여성들의 마사지업소 경험'을 소개한다.

통역사 오혜진 씨는 '필리핀 이주여성에게 일어나는 친족 성폭력 사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의 레티마이투 씨는 '성폭력과 가정폭력의 공존', 서울이주여성상담센터의 동애화 씨는 '중국 유학생 성폭력 사례를 보며'란 제목으로 발표에 나선다.

이주여성 자조모임 톡투미(Talk to Me)의 이레샤 대표, 신영숙 전국이주여성쉼터협의회 회장, 허오영숙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상임대표는 '현장 경험을 통해서 본 이주여성들의 요구'를 낭독할 예정이다.

이주여성도 '미투' 나선다…9일 의원회관서 발표회 - 1

hee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3/07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