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골프볼 성능 제한하자" vs "필요없다" 논란 후끈

괴력의 장타자 더스틴 존슨의 스윙.(AP=연합뉴스)
괴력의 장타자 더스틴 존슨의 스윙.(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미국 골프계에 비거리 논란이 뜨겁다.

지난 6일(한국시간) 미국골프협회(USGA)와 R&A가 합동 연례 비거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최근 비거기 증가는 우려스럽다. 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게 발단이다.

USGA와 R&A는 비거리 증가가 골프의 본질을 해친다고 본다.

1980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선수 드라이브샷 평균 비거리는 256야드였다. 작년에는 285야드였다. 그나마 달래서 친 결과다. 페어웨이가 널찍한 코스에서 치르는 웹닷컴투어 평균 비거리는 303야드로 나타났다.

이런 비거리 증가는 기술 샷을 무용지물로 만들었다. 투어 대회에서 파5홀은 두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리는 곳으로 전락했다.

코스는 비거리 증가에 대항하려고 전장은 늘려온 나머지 작년 US오픈 개최지는 무려 7천700야드에 이르렀다.

USGA와 R&A가 "이제 더는 놔둘 수 없다"고 포문을 연 이유다.

USGA와 R&A는 볼 성능 제한을 비거리 증가를 억제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으로 여긴다.

비거리 증가는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된 결과다. 드라이버 성능이 획기적으로 향상됐고 선수들 몸이 커지고 강해진 것도 중요한 요인이다.

그렇지만 비거리 증가의 핵심 요인인 역시 볼의 성능이다.

볼의 성능만 제한하면 비거리는 즉각 줄어들 수 있다.

볼 성능을 제한해 비거리를 줄이자는 목소리는 새삼스러운 게 아니다.

살아있는 전설 잭 니클라우스(미국)는 볼 성능 제한을 열렬히 지지한다. 타이거 우즈(미국)도 마찬가지다.

니클라우스와 우즈는 당대 최고 수준의 장타력을 지녔지만 기술 샷을 신봉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러나 볼 성능 제한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지금은 더 높고 강하다.

PGA투어 커미셔너 제이 모나한은 "최근 비거리 증가가 큰 문제도 아니고 비정상도 아니라고 본다"면서 "USGA는 물론 골프용품 업계와도 이 사안에 대해 밀접하게 협력하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해다. 한마디로 당장 조처를 할 뜻이 없다는 얘기다.

2만9천여명의 회원을 거느린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의 피트 비바카 최고경영자도 "어떤 변화도 필요하다고 여기지 않는다"고 볼 성능 제한 필요성을 일축했다.

골프볼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타이틀리스트는 성명을 통해 "단 1년 동안 비거리가 눈에 띄게 증가한 사실은 볼 성능 제한을 포함한 조처를 해야 할 근거로는 부족하다"면서 "비거리 증가의 원인은 여러 가지며 아직은 지켜봐야 할 때"라고 반발했다.

PGA투어 선수들도 비거리 증가를 억제하는 조치에 대해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작년 PGA챔피언십 우승자 지미 워커(미국)는 인스타그램에 "투어 선수가 별나게 멀리 친다는 이유로 대중이 즐기는 골프 방식을 변화시키는 건 바른 판단이 아니다. USGA는 골프 경기의 맥을 잘못 짚고 있다. 골프 공의 성능을 20% 저하시키는 건 퍼터를 빼앗는 것보다 더 나쁘다. 갑자기 비거리가 20% 줄어들면 일반 골퍼들은 뭐라고 할까?"라는 긴 글을 올렸다.

교포 제임스 한(한국 이름 한재웅)은 "긴급뉴스~ USGA가 볼 성능 제한에 이어 선수들 근력 운동과 식이요법을 금지하고 스윙 스피드도 시속 105마일을 넘지 못한다는 규정을 만들 예정. 미국프로농구(NBA)가 3점 슛을 금지하려는 것 같다"고 SNS를 통해 꼬집었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